본문 바로가기

국민대, 2017 한국어 예비교원 카자흐스탄 파견실습

중앙일보 2017.11.01 16:54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국제교류처·한국어문학부와 국립국어원이 공동으로 진행한 ‘2017 한국어 예비교원 국외 파견(카자흐스탄 알마티) 및 실습 지원 사업’이 지난 28일 끝났다. 이번 사업은 국민대에서 한국어교육을 전공하는 12명의 학생(예비 교원)과 현재 한국어를 교육하고 있는 4명의 경력 교원들이 국외 현장 체험을 통해 우수 교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들은 한국어교육 역량 강화를 위해 2주간에 걸쳐 국내에서 합숙 훈련을 받은 후, 지난 9월부터 두 달간 카자흐스탄 알마티 지역과 캅차가이 지역에 파견됐다. 현지에서 한국어 수업과 한국 문화 체험 프로그램 등을 진행하며 실무 경험을 쌓았다.  이들은 한국어 교육에 관한 노하우를 배우게 되어 교원으로서의 첫 발을 내딛는 데에 좋은 기회였다고 평가했다.
 
이 사업은 지난 4월부터 국민대 이동은 교수(국제교류처장)를 연구책임으로 하여 공동연구원인 이수연・이효정・정연희(이상 국민대), 조남호(명지대), 김정훈(한양대), 김지혜(부산외국어대) 교수 등 국내·외 한국어교육연구자들이 대거 참여하여 개발한 현지 교원 파견 프로그램이다. 이동은 교수는 “올해 처음 시행된 예비교원 국외 파견 및 실습 지원 사업에 보내준 큰 성원과 관심 덕분에 교육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었다”며 “교원의 역량 강화 및 한국어교육계의 내실을 다지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