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종학, ‘다운계약·갑질’ 논란...“실거래가·부동산 추천” 반박

중앙일보 2017.11.01 16:06
홍종학 후보자. [연합뉴스]

홍종학 후보자. [연합뉴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장모씨가 상가 매매 당시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딸이 증여받은 또 다른 상가 건물의 임대차 계약서에는 세입자들과 '갑질 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홍 후보자 측은 이에 적극 반박했다.
용인 상가 다운계약..."매수자 없어 가격 내려가"
1일 홍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부인 장씨가 2014년 오빠, 언니와 공동 소유한 용인시 수지구 상가 지분을 4억 7790만원에 매도했다고 밝혔다. 이는 당시 기준시가(5억 5148만원)보다 7358만원 낮은 금액이다.
 
장씨 등 삼남매는 이 상가 지분을 3분의 1씩 갖고 있었다. 홍 후보자 부인은 재산 내역에 상가 지분의 기준시가와 실거래가를 각각 1억 8383만원과 1억 5930만원이라고 밝혔다. 실거래가가 기준시가보다 낮은 것을 두고 다운계약서를 작성해 탈세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홍 후보자 측은 "다운계약은 사실무근"이라며 "상가가 상당 기간 비어있어 매수자를 찾기 어려워 매매가가 내려간 것"이라고 해명했다.
충무로 상가 갑질 계약..."부동산 추천 계약서" 
이날 홍 후보자 가족이 소유한 또 다른 상가 건물인 충무로의 건물에서 홍 후보자 측이 세입자와 갑질 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홍 후보자의 딸이 외조모로부터 증여받아 한차례 논란이 된 해당 건물의 임대차 계약서에 따르면 홍 후보자의 가족은 ▶계약 조항 해석에 관하여 갑, 을 사이에 이의가 있을 경우, 갑의 해석을 따르기로 한다 ▶임대료를 2개월 이상 연체할 경우 갑은 일방적으로 임대차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 ▶을의 계약 조항 불이행으로 인하여 갑이 소송을 제기할 경우 모든 소송비 및 집행 경비는 을의 부담으로 하고, 갑이 임의로 을의 임대보증금에서 공제한다 등 일방적인 조항을 삽입했다.
 
홍 후보자가 19대 국회의원 시절 민주당 을(乙)지로위원회에서 활동하면서 주택과 상가 건물주들의 갑질 문제를 지적해 왔다는 점을 고려할 때 말과 행동이 다르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홍 후보자 측은 이에 대해서도 "부동산 중개업소가 추천하는 계약서를 활용했으며 실제 임대료를 연체하거나 계약 내용을 어겼더라도 이를 그대로 적용한 적은 없었다"며 "지적받은 내용을 최근에 알게 된 만큼 시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