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끝까지 간다' 월드시리즈 7차전 승부로...다저스 6차전 승리

중앙일보 2017.11.01 12:43
다저스 작 피더슨. [LA AP=연합뉴스]

다저스 작 피더슨. [LA AP=연합뉴스]

 
'끝까지 간다.' 
 
2017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팀이 7차전에서 가려진다.  
 
LA 다저스는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7전 4승제) 6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벼랑 끝에 몰렸던 다저스는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월드시리즈는 지난해(시카고 컵스-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이어 올해도 7차전까지 치러지게 됐다. 월드시리즈 7차전은 2일 오전 9시 20분(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다저스는 다루빗슈 유를, 휴스턴은 랜스 맥컬러스를 선발로 예고했다. 
 
초반 흐름은 휴스턴 쪽에 유리하게 흘렀다.  
 
휴스턴은 3회 초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1번 타자 조지 스프링어의 선제 솔로포로 앞서 갔다.  
 
휴스턴은 5회 초 브라이언 맥켄과 마윈 곤잘레스의 연속 안타로 무사 2·3루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조시 레딕과 저스틴 벌랜더가 연속 삼진을 당하며 2사 2·3루가 됐다. 스프링어가 고의 볼넷을 얻어 2사 만루가 됐다. 다저스 벤치에서는 선발 리치 힐을 내리고 브랜던 모로우를 투입했다.  
 
하지만 타석에 들어선 알렉스 브레그먼이 2루 땅볼로 물러나며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휴스턴은 6회 초 2사 후 율리에스키 구리엘의 안타와 맥켄의 볼넷으로 만든 1·2루 찬스에서도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환호하는 다저스팬 [LA AP=연합뉴스]

환호하는 다저스팬 [LA AP=연합뉴스]

 
휴스턴이 달아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자 다저스 타선이 힘을 냈다. 다저스는 5회까지 휴스턴 선발 벌랜더의 구위에 눌려 이렇다할 공격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하지만 6회 말 선두타자 오스틴 반스의 우전 안타에 이어 체이스 어틀리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크리스 테일러의 우전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코리 시거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역전까지 성공했다.  
 
 
다저스는 7회 말 작 피더슨의 우월 솔로홈런으로 한 점을 달아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이날도 선발 투수를 5회 이전에 마운드에서 내리고 불펜진을 가동했다. 이번 월드시리즈에서 다저스 선발 투수가 5이닝 이상 던진 건 1차전(클레이턴 커쇼)과 4차전(알렉스 우드), 두 차례에 불과하다. 
 
LA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 [LA AP=연합뉴스]

LA 다저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 [LA AP=연합뉴스]

 
하지만 2차전 역전패 이후 크게 흔들리던 다저스 불펜은 이날만큼은 안정을 되찾았다. 4회 2사 만루에서 선발 힐에 이어 등판한 모로우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어 등판한 토니 왓슨(3분의 1이닝 무실점)과 마에다 겐타(1이닝 무실점)도 호투했다. 마무리 투수 켄리 잰슨이 8회부터 등판해 2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켰다.  
  
휴스턴 선발 벌랜더는 6이닝 동안 3피안타 9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패전투수가 됐다. 벌랜더는 자신의 통산 5번째 월드시리즈 선발 등판에서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