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美 뉴욕 트럭테러 용의자 차에서 IS 충성 메모 발견…IS는 침묵

중앙일보 2017.11.01 12:17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생한 미국 뉴욕 트럭 테러 용의자의 트럭 안에서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한 메모가 발견됐다고 CNN 등 현지 언론이 이날 보도했다.
 

현지 수사당국은 용의자는 사고 발생 후 “신은 위대하다”고 외쳤다는 목격자들의 진술과 영어로 쓰인 이 메모를 토대로 이번 사고를 테러로 규정하고 조사 중이다. IS는 아직 자신들이 이번 테러의 배후라고 주장하지는 않았다.
31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자전거도로를 돌진한 픽업트럭. 오른쪽은 용의자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세이풀로 사이포브[연합뉴스]

31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 자전거도로를 돌진한 픽업트럭. 오른쪽은 용의자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세이풀로 사이포브[연합뉴스]

 
용의자는 스쿨버스를 들이받고 차에서 내려 달아나다가 경찰이 쏜 총에 맞은 뒤 체포됐다. 현재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체포 당시 용의자는 가짜 총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용의자는 우즈베키스탄 출신으로 2010년 미국에 온 영주권자인 사이풀로사이포브(29)라고 경찰은 발표했다. 참사에 이용한 픽업트럭은 뉴저지의 홈디포 매장에서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8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쳤다. 사망자 중 5명은 아르헨티나 관광객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뉴욕에서 역겹고 정신 나간 인간의 공격이 또 있었던 같다”며 국토안보부에 입국 심사를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