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블릿PC보도 1년 지난 JTBC 뉴스신뢰도 다시 상승세…48.2%

중앙일보 2017.11.01 11:28
[사진 미디어오늘]

[사진 미디어오늘]

10월 방송사 뉴스신뢰도 조사에서 태블릿PC 보도 1주년을 맞은 JTBC의 높은 신뢰도가 다시 한 번 확인됐다.  

 
 
 미디어오늘이 여론조사전문기관 에스티아이에 의뢰해 방송사 뉴스신뢰도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JTBC가 지난 조사보다 오차범위 내 신뢰도 상승세를 나타내며 미디어오늘이 조사를 시작한 2015년 10월 이래로 24개월 연속 1위를 유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JTBC 뉴스신뢰도는 48.2%로, 지난 8월 같은 조사에서 기록한 45.7%보다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JTBC는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의 증거가 담겨 있던 태블릿PC를 보도한 지난해 10월 56.4%라는 압도적 신뢰도를 기록한 뒤 이후 조사에서 조금씩 하락세를 보였으나 이번 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상승세를 나타냈다.  
 
 
 반면 KBS·MBC 등 공영방송사는 오차범위 내 하락세를 보였다. KBS·MBC 뉴스신뢰도는 각각 14.1%와 6.4%로 나타났다. KBS는 지난해 10월 조사결과(13.5%)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신뢰도를 기록했고 MBC 역시 지난해 10월·12월 조사결과(4.8%)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신뢰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YTN은 8.8% SBS는 4.9%, TV조선은 3%의 뉴스신뢰도를 나타냈다. 뒤이어 연합뉴스TV 2.1%, MBN 0.9%, 채널A 0.8% 순이었다.  
 
 
 ‘없다-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0.7%였다. 이번 조사는 10월27일~28일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방식의 ARS여론조사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 최대허용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