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문 정부, '캠코더 인사'로 참사 반복…홍종학 결단해야"

중앙일보 2017.11.01 10:3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증여세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향해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인사에 매달리면서 인사 참사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초등생 딸에 쪼개기 증여, 혁신적 세금회피"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후보자는 더는 국민을 실망하게 하지 말고 (자진사퇴를) 결단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초등학생 딸에게 '쪼개기 증여'를 하고, 모녀지간에 차용증을 써서 그 세금을 내주는 것은 가히 혁신적인 세금회피이자 창조적 증여라고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명문대 출신이 아닌 중소기업가는 한계가 있고 소양이 없다는 홍 후보자의 말은 벤처·중소기업인에게 참을 수 없는 모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증여세를 못 내니 임대료로 갚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하고 쪼개기 (증여는) 국세청이 장려한다는 망언을 했다"면서 "국민의 상식은 이길 수 없다. 자기편을 챙기려 이성의 눈을 가리고 정의의 잣대를 구부리면 국민의 기대와 신뢰마저 부러질 수 있음을 명심하라"고 경고했다. 
 
안 대표는 또 "이제 막 시작하는 공기업 인사에서 극심한 캠코더 인사가 펼쳐질 것이라는 우려가 파다하다"면서 "공공기관은 공공의 것이다. 논공행상의 잔칫상이 아니라 책임의 자리"라고 지적했다.
 
그는 "능력과 자질, 덕성과 평판을 검증하고 시민의 동의를 구하는 최소한의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국민의당은 이 원칙을 바탕으로 공기업 인사를 매섭게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