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안봉근·이재만, 단군 이래 최악의 도둑질”

중앙일보 2017.11.01 10:3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수십억 원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체포된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을 향해 “단군 이래 최악의 도둑질”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정권 시절 문고리 권력에 의한 희대의 세금 도둑질에 분노와 경악을 금할 길 없다”며 “국민의 세금을 현찰로 꼬박꼬박 챙겼다면 역대 모든 부정부패를 능가하는 단군 이래 역대 최악의 도둑질”이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이어 “이를 두고 어찌 정치보복이라고 할 수 있는지 한국당은 귀를 기울이고 입을 다물어야 한다”며 “대통령 최측근들인 만큼 상납받은 돈의 최종 사용자와 용처에 대해 성역없는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