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서 원룸 홀로 지내던 20대 여성 숨진 지 사흘 뒤 발견

중앙일보 2017.11.01 09:15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산에서 원룸에 홀로 지내던 20대 여성이 숨진 지 사흘만에 뒤늦게 발견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31일 오후 4시 40분쯤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에 있는 한 원룸에서 이모씨(23·여)가 침대 위에 누워 숨져 있는 것을 후배인 김모씨(22·여)가 발견했다. 김씨는 고향 선배인 이씨가 사흘 전부터 연락이 되지 않자 경찰에 신고했고 열쇠수리공을 불러 경찰관과 함께 원룸에 들어갔다. 당시 이씨는 잠옷을 입은 채 침대 매트리스 위에 누워 있었다.
 
 검안의는 이씨의 시신이 부패된 정도를 볼 때 지난 달 28일쯤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소견을 밝혔다. 검안의는 약물에 의한 사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소견을 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이씨의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