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장정 성화봉 … 남극 추위, 35m 강풍에도 안 꺼진다

중앙일보 2017.11.01 01:15 종합 12면 지면보기
D-100 미리 보는 평창 <3> 성화 릴레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 7500명의 주자가 이어가는 총 2018㎞의 여정.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대회 기간(2월 9~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플라자 개·폐회식장을 밝힐 성화가 대회 개막 100일을 앞둔 1일 인천에서 출발해 전국을 누빈다.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올림픽을 장식할 성화는 지난달 24일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채화됐다. 그리스 전역을 돈 성화는 높이 483㎜, 무게 2.87㎏의 항공 수송 전용 성화 램프를 통해 국내에 들어온다.

오늘부터 7500명 주자 봉송 릴레이
4중 가스버너에 상단 3중 기와 구조
눈비 내려도 끄떡없게 설계 돼

인천 출발, 내년 1월 13일 서울에
강원도 돌아 2월9일 주경기장 점화
휴보로봇·거북선도 거들어

 
 평창 올림픽 '성화' 채화 성공   (올림피아<그리스>=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채화식이 열린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그리스 여배우인 대사제 카테리나 레후가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다. 2017.10.24   kimsdoo@yna.co.kr/2017-10-24 19:55:17/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평창 올림픽 '성화' 채화 성공 (올림피아<그리스>=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4일 오후(현지시간)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채화식이 열린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그리스 여배우인 대사제 카테리나 레후가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다. 2017.10.24 kimsdoo@yna.co.kr/2017-10-24 19:55:17/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그리스 마지막 주자에게 인계되는 성화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1일 오후 그리스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인수식에서 그리스 마지막 두 번째 주자인 한국 전설의 쇼트트랙 선수 김기훈(왼쪽)이 마지막 주자인 알파인 스키선수 이와니스 프리오이스에게 성화를 인계하고 있다. 2017.10.31   xyz@yna.co.kr/2017-10-31 18:59:18/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그리스 마지막 주자에게 인계되는 성화 (아테네=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31일 오후 그리스 아테네 파나티나이코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인수식에서 그리스 마지막 두 번째 주자인 한국 전설의 쇼트트랙 선수 김기훈(왼쪽)이 마지막 주자인 알파인 스키선수 이와니스 프리오이스에게 성화를 인계하고 있다. 2017.10.31 xyz@yna.co.kr/2017-10-31 18:59:18/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성화 봉송 행사는 36년 베를린 올림픽 때 처음 시작했다. 이후 올림픽 성화는 평화와 스포츠 정신의 표상이자 올림픽 개회식의 하이라이트로 자리 잡았다. 겨울올림픽에 성화 봉송이 도입된 건 52년 오슬로 대회부터다. 처음엔 대회 개최지에서 채화했다가, 64년 인스브루크 대회부터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그리스에서 채화됐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관련기사
성화 봉송 행사는 개최국의 문화와 국력을 드러내는 장이다. 2014년 소치 대회 때는 국제우주정거장(ISS) 밖 우주 공간에서 한 시간가량 성화 봉송 이벤트를 했다. 사고를 우려해 불을 붙이진 않고 두 명의 우주인이 우주 유영 방식으로 진행했다. 광활한 국토를 누비면서 봉송 거리가 6만5000㎞에 달했다. 2010년 밴쿠버 대회 때는 개썰매·스노모빌·수상비행기 등이 동원됐고, 봉송 거리가 4만5000㎞였다.
 
첫날 주자는 유영·이상화·유재석·수지
 
성화봉송주자

성화봉송주자

성화 봉송 슬로건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은 지난 4월 ‘언제, 어디서나, 누구에게나, 꿈과 열정, 미래를 비춰준다’는 의미에서 정했다. 특히 이번 성화 봉송은 한국의 문화와 기술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경제·환경·문화·평화·ICT(정보통신기술)’ 등 대회 5대 테마에 맞춰 다양한 봉송 행사를 준비했는데, 경남 통영에선 거북선에 성화가 오르고, 전남 곡성에선 증기기관차, 강원 삼척에선 해상 레일바이크로 성화를 봉송한다. 또 다음달 11일 대전 봉송 땐 인간형 로봇 휴보가 ICT를 테마로 봉송한다. 전남 여수에선 해상 케이블카, 제주에선 해녀와 해저탐사 로봇 크랩스터에 의해 공중 봉송과 수상 봉송도 펼쳐진다.
 
전국을 돈 성화는 내년 1월 13일 서울에 입성하고, 마지막으로 강원도를 돌아 내년 2월 9일 평창 올림픽 개회식 때 올림픽플라자 개·폐회식장에서 점화된다. 성화가 국내에 도착하는 1일엔 피겨 꿈나무 유영,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 개그맨 유재석, 가수 수지 등이 봉송 주자로 나선다.
 
성화는 채화 때부터 대회가 끝날 때까지 꺼뜨려선 안 된다. 그렇기 때문에 성화봉에는 봉송 기간 비바람 속에서도 불씨를 지켜주는 수많은 기술이 숨어 있다. 평창 성화봉의 경우 영하 35도, 순간풍속 초속 35m에서도 15분간 꺼지지 않게 제작됐다. 남극의 추위와 태풍 볼라벤의 강풍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2월 평균 기온이 영하 4~5도에, 칼바람이 몰아치는 평창의 기후를 고려한 설계다.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을 든 김연아. [중앙포토]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을 든 김연아. [중앙포토]

항공기 엔진 만드는 한화 기술진 참여
 
성화봉 바깥으로 노출된 불꽃을 지켜주는 비밀은 내부 설계에 있다. 불꽃 분출구가 하나가 아니라 4개의 방벽으로 나뉘어 있다. 방벽 각각의 하단에 불꽃을 위로 올리는 버너의 점화부가 있다. 요컨대 소형 가스버너 4개로 구성된 셈이다. 방벽이 점화부를 안쪽으로 품고 있어 불꽃이 쉽게 꺼지지 않는다. 강풍이 불어도 불꽃이 밀리면서 뒤쪽 점화부에 옮겨붙기 때문에 불씨가 사그라지지 않는다. 성화봉 격벽 상단은 3중의 기와 구조로 되어 있어 물이 들어와도 아래로 흐른다. 눈비에도 문제없다.
 
성화봉이 얼어 자칫 불꽃이 붙지 않는 일을 방지하기 위해 내부에 열이 흐르도록 만들었다. 성화의 불꽃 열에너지를 통해 안정적인 온도를 유지하는 셈이다. 버너의 개발과 제작에는 항공기 엔진을 제작하는 한화테크윈 기술진이 참여했다.
 
성화봉은 백자 형상을 본떠 곡선이 깊다. 또 겨울올림픽이 눈과 얼음의 축제라는 점에서 흰색으로 만들었다. 평화를 기원하는 뜻에서 하단의 마개는 비무장지대 철조망을 녹여 만들었다. 총 9640개를 제작했는데, 실제 봉송에는 7500개가 사용된다. 
 
김유경·김지한 기자 neo3@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