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년간 트윗 2045회, 북한 관련이 44회

중앙일보 2017.11.01 01:12 종합 14면 지면보기
지난해 11월 8일 제45대 미국 대통령을 뽑는 대선에서 승리한 지 1년. 도널드 트럼프는 지난 1년 ‘미국 대통령’의 모든 걸 바꿨다. 각종 통계는 신기록투성이였다.
 

숫자로 돌아본 ‘트럼프 1년’
행정명령 50차례 … 오바마 때의 2배
정상과 통화, 아베 14회로 가장 많아

중앙일보가 트럼프 당선 1년을 맞아 지난 1년의 변화를 숫자로 분석해 본 결과 눈에 확 들어온 건 경이로운 ‘트위터 건수’. 그는 지난 주말(10월 29일)까지 총 2045회의 트윗을 날렸다. 하루 평균 트윗 건수는 5.8회였다. 트위터의 내용 대다수는 자기 정책 자랑, 혹은 반대 세력에 대한 비난이었다. 북한 관련 트윗 횟수도 44회에 달했다. 그러나 한국에 대해선 3건에 그쳤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관련기사
정책 분야에서 보면 ‘행정명령’이 유난히 많은 게 드러났다.
 
행정명령은 대통령이 정치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특권이다. 새 정책을 입법하려면 의회의 도움을 얻어야 하지만 행정명령은 그런 절차 없이 백악관에서 펜을 한 번 긁으면 된다. 트럼프는 당선 후 1년 동안 50회에 걸쳐 행정명령을 동원했다. 이민·환경·규제완화 등이 대다수였다. 상·하원 모두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음에도 의회의 신망을 얻지 못하자 자신이 ‘편한 대로’ 밀어붙인 결과다. 오바마는 2009년 취임 1년 동안 27회, 조지 W 부시는 33회였다.
 
‘골프 대통령’의 칭호도 얻을 전망이다. 트럼프는 당선 후 1년 동안 33회 라운드를 했다. 최소한 한 달에 2.6회는 골프에 나선 셈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1.5배 페이스다.
 
다른 나라 정상과의 전화통화 횟수는 예상대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위. 14회에 걸쳐 통화를 나누며 ‘절친’임을 보여줬다. 
 
워싱턴=김현기·정효식 특파원
도움=박인태 인턴(아메리칸대)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