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소비자의 선택] 장외주식 담보 P2P 업체로 누적대출 750억원 달해

중앙일보 2017.11.01 00:02 11면
코리아펀딩 
 
코리아펀딩은 장외주식 담보 P2P 업체로 현재 누적대출액이 750억원에 달하고 있다.

코리아펀딩은 장외주식 담보 P2P 업체로 현재 누적대출액이 750억원에 달하고 있다.

코리아펀딩이 ‘2017 소비자의 선택’ P2P금융서비스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3년 연속이다.
 
코리아펀딩은 장외주식 담보 P2P업체로 현재 누적대출액이 750억원에 달하고 있다. P2P금융의 대부분 업체가 포함돼 있는 P2P스타앱을 통해 P2P금융의 허브 역할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앱은 다양한 P2P상품의 금리와 기간을 한눈에 비교해가며 본인에게 유리한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능을 갖고 있다. 투자자들에게는 유리한 포트폴리오를 만들 기회를, P2P금융사들에게는 많은 광고를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 현재 누적 다운로드 수가 10만에 달하고 있다. 최근에는 비트코인을 담보로 이용한 펀딩상품을 출시,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냈다. 코리아펀딩은 현재 인터넷 주식공모(소액공모)를 준비 중에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