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소비자의 선택] 국내 유일 대장경 콘텐트 축전 … 8점의 대장경 진본도 전시

중앙일보 2017.11.01 00:02 3면
2017 대장경세계문화축전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고려(팔만)대장경을 콘텐트로 한 정신문화체험형 축전이다.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고려(팔만)대장경을 콘텐트로 한 정신문화체험형 축전이다.

경남 합천군의 2017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이 ‘2017 소비자의 선택’ 지역축제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2017 대장경세계문화축전은 인류 최고의 목판예술인 고려(팔만)대장경을 콘텐트로 한 국내 유일의 정신문화체험형 축전이다.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팔만대장경의 우수성과 가치를 알리는 행사다. 고려(초조)대장경이 간행(1011년)된 지 천년이 되는 해를 기념해 고려(팔만)대장경의 의미를 전하고 새로운 천년을 열어나가자는 의미로 2011년에 대장경천년세계문화축전을 시작했다.
 
올해로 3회째인 이 축전은 지난달 20일부터 오는 5일까지 17일간 경남 합천 가야면에 위치한 대장경테마파크와 해인사 일원에서 열린다. 팔만대장경 진본전시, 신왕오천축국전, 기록매체전, 기록문화디지털체험, 5D입체영상, 가상현실(VR) 체험, 도예 체험, 이재효 작가 작품전과 천년의 비경을 담은 해인사의 마애불입상 및 어수정도 직접 볼 수 있다.
 
이번 축전 기간 동안 780년 제작된 첫 번째 경판인 ‘대반야바라밀다경’과 ‘대방광불화엄경’ 등 모두 8점의 대장경 진본을 전시한다.
 
송덕순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