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피전문점 96%, 폴리스티렌 컵 뚜껑 사용…환경호르몬 우려 커”

중앙일보 2017.10.31 22:45
시중 커피전문점의 테이크아웃용 컵 뚜껑에 환경호르몬 우려가 있는 폴리스티렌(PS)이 사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앙포토]

시중 커피전문점의 테이크아웃용 컵 뚜껑에 환경호르몬 우려가 있는 폴리스티렌(PS)이 사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앙포토]

환경호르몬 검출 우려가 있는 폴리스티렌(PS) 소재 컵 뚜껑(Lid)을 사용하는 시중의 커피전문점이 96%에 달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31일 시민단체 여성환경연대에 따르면 지난 8~9월 두 달간 서울ㆍ경기권역에 자리한 커피전문점 24개 브랜드 72개 매장을 대상으로 일회용 컵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95.8%에 해당하는 23개 브랜드에서 환경호르몬 검출 우려가 있는 폴리스티렌 계열 온음료 뚜껑을 사용하고 있었다.  
 
여성환경연대는 “뜨거운 음료가 담겨 고온의 상태일 경우 내분비계 장애물질이나 휘발성유기화학물(VOCs) 용출이 더욱 쉽기 때문에 환경호르몬에 노출될 우려가 크다”며 “일회용 컵의 소재를 PET로 단일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PS는 가볍고 가격이 저렴하지만 가공보조제와 재질 자체에 안전성 논란이 있다”며 “이런 우려 때문에 대만에서는 뜨거운 음료용 컵에 PS 대신 PP(폴리프로필렌) 소재를 쓰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더불어 연대는 “PS 소재의 경우 지속적으로 환경 및 소비자 단체에 의해 유해성 논란이 제기됐는데 환경부는 아직 규제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며 “플라스틱 및 일회용 컵 쓰레기는 여러 소재가 혼재돼 분리수거와 재활용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못한다. 컵은 PET 소재로 단일화하고 뚜껑은 환경호르몬 우려가 있는 PS 소재를 금지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올 상반기 국내 커피전문점은 9만개를 돌파했다. 스타벅스 코리아는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 우리나라 성인 1인당 커피 소비량은 지난 2012년부터 5년간 연평균 7%씩 증가하고 있다. 커피 판매시장 또한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9.3%씩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일회용 컵 소비량은 2009년 4억3226만개에서 2015년 6억7240만개로 증가했다.  
 
일회용 컵 소비량은 점차 증가하고 있지만, 텀블러 등 다회용 컵을 사용하는 소비자는 점차 줄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달 여성환경연대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등 매장 내에서 10명 중 7명은 종이컵 등 일회용 컵을 사용했다. 70.4%가 일회용 컵을 쓰고 있었으며, 점원에게 일회용 컵과 머그컵 등 다회용 컵 중 어떤 것을 사용할지 안내를 받은 이는 절반 정도에 불과했다. ‘전혀 안내받지 못했거나, 별로 안내받지 못했다’고 답한 경우가 약 49.3%다. 다회용 컵을 사용할 때 53.7%가 매장에서 제공하는 머그컵을 선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텀블러 등 ‘본인의 컵’을 사용하는 경우는 35.3%였다. 텀블러 등을 가지고 다닐 땐 ‘유난 떤다’는 반응도 있었다.  
 
손님이 텀블러 등 다회용 컵을 이용할 경우 100원~300원가량 할인하는 제도를 시행중인 커피전문점 브랜드는 전체 24개 중 20개였다. 이 중 이를 소비자가 알아챌 수 있도록 카운터에 표기한 매장은 조사 대상인 72곳 매장 가운데 11곳(1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