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국정원, 조윤선에 5000만원 상납 “청와대에는 수십억”

중앙일보 2017.10.31 22:15
2016년 9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조윤선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016년 9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조윤선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매달 500만원을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 이 돈의 출처는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다.  
 
JTBC에 따르면 검찰은 31일 오전 조윤선 전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임할 동안(2014년 6월~2015년 5월) 총 5000만원의 상납했다. 현 전 수석 역시 1년 동안 비슷한 액수의 돈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블랙리스트 재판 항소심에 나온 조윤선 전 수석은 국정원 돈을 받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 말 없이 법원을 빠져나갔다. 현 전 수석은 해운대 엘시티 관련 뇌물수수 혐의로 이미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검찰은 이들에 대해 뇌물수수와 국고손실 혐의를 적용해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그 밖에도 검찰은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국정원이 특수활동비 중 수십억원을 청와대에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전 정권 시절 ‘문고리 권력’으로 불린 안봉근 전 청와대 제2부속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긴급체포, 당시 국정원장을 지낸 인사들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비서관의 자택 등 10여곳이다.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청와대 인사는 이재만 전 비서관, 안 전 비서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에 대해 뇌물수수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