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文대통령은 신뢰할 만한 사람” 주위에 말해

중앙일보 2017.10.31 20:16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0~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 정상회의 석상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두 번째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사진은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첫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10~11일 베트남 다낭에서 열리는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의체) 정상회의 석상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두 번째 양자 정상회담을 한다. 사진은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를린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첫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문재인 대통령은 신뢰할 만한 사람”이란 말을 여러 차례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국민일보는 청와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양국은 한·중 관계개선 관련 협의 결과문'을 동시 발표했다.  
 
이 청와대 관계자는 “사드 배치를 철회하지 않은 상태에서 양국 관계가 회복된 데에는 시 주석의 이런 생각도 많이 작용한 듯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이나 주변 사람들의 (문 대통령에 대한) 얘기도 듣고 직접 만나고 대화하는 과정에서 갖게 된 생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이날 정부가 한·중 관계 개선 협의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양측 입장을 균형 있게 반영하기 위해 가능한 최선의 노력을 다한 결과”라고 밝혔다.  
 
한편 다음달에는 한·중 양국의 정상회담도 열린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10~11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양자 정상회담을 갖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브리핑을 통해 한·중 양국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되는 아세안(ASEAN) 관련 정상회의에서도 문 대통령과 리커창 중국 총리 간 회담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