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환구시보 "韓 기업, '사드 보복' 아닌 '경쟁력 부족' 때문에 中 시장 잃어"

중앙일보 2017.10.31 20:08
중국 관영 언론인 환구시보가 한국 제품의 중국 시장내 고전이 사드 배치 보복 때문이 아니라 자체적인 경쟁력 저하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중 양국이 관계 개선을 위한 공동 합의문을 발표한 가운데, 한국 기업의 노력이 중요하다는 지적을 한 것이다.
서울 내자동에 위치한 주한중국문화원. 강정현 기자

서울 내자동에 위치한 주한중국문화원. 강정현 기자

 

"중국 시장서 한국 제품 팔리지 않는 것, 경쟁력 저하 때문…한국 기업, '재창업' 한다는 결심으로 노력해야"

환구시보는 31일 '한중 협력 관계를 회복하려면 중국만 노력할 일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중국 외교부의 오늘 성명을 보면 한중 관계가 풀리기 시작한다고 볼 수 있다"면서 "그러나 한중 관계가 냉각하기 쉬우므로 회복하려면 더 열심히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동차, 휴대전화 등이 1년밖에 안 되는 시간에 중국 시장을 잃어버린 것은 중국 정부 보복의 결과가 아니라 한국의 경쟁력이 부족한 데 있다"며 "한국이 중국 시장을 되찾으려면 '재창업', '처음부터 시작'한다는 결심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중 관계가 곧 정상화되지만 중국인들의 한국에 대한 호감은 금방 회복되지 못할 것"이라는게 이유다.
 
신문은 "한중이 장기적인 우호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지 않을 이유가 없다"면서 "중국의 세계 영향력은 한국보다 훨씬 커서 더 넓은 마음을 갖고 있으며 한국의 일부 인사들은 속 좁은 생각을 버리고 한중 협력 관계의 발전을 위해 긍정적으로 봐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또, 합의 문건을 놓고 한중 양국간 이견을 보도한 조선일보를 지적하며 행동을 자제하라고 비판했다.
 
한편, 환구시보는 이날 문재인 정부에 대해 '전략적인 냉정함을 보인다'는 평가를 내놨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