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톡 제친 국내 최고 사용 앱은?

중앙일보 2017.10.31 19:43
유튜브가 카카오톡을 제치고 국내에서 제일 많이 쓰는 스마트폰 앱으로 올랐다. [중앙포토]

유튜브가 카카오톡을 제치고 국내에서 제일 많이 쓰는 스마트폰 앱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중앙포토]

한국인이 가장 오래 자주 쓰는 앱(스마트폰 응용프로그램)은 동영상 서비스인 구글의 ‘유튜브’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튜브, 1년만에 카카오톡 제치고 역전

31일 앱 분석 업체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국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의 총 스마트폰 사용 시간은 29억7000만 시간으로 이중 유튜브 앱 사용 시간은 11.5%였다. 유튜브는 지난해 9월 6.7%였다. 한 해 사이 사용 시간이 75% 증가한 것이다.  
 
와이즈앱 관계자는 “사용 시간 기준 올해 8월부터 한국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사용하는 앱은 카카오톡이 아닌 유튜브”라고 말했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은 11.3%, 네이버는 7.3%였다. 페이스북은 3.1%이었다.  
 
지난해 9월 와이즈앱의 같은 조사에서 카카오톡과 유튜브는 시간 점유율이 각각 10.5%와 6.7%였다. 1년 만에 유튜브가 역전한 셈이다.
 
[사진 와이즈앱]

[사진 와이즈앱]

 
장시간 쓰인 앱으로는 ‘삼성 인터넷 브라우저’(4.4%), ‘페이스북’(3.1%), ‘구글 크롬 브라우저’(2.6%), 포털 ‘다음’(1.5%), 유명 게임 ‘리니지M’과 네이버의 사회관계망서비스 ‘밴드’(각각 1.0%) 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