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정당 분당 가시화..."박 전 대통령 제명되면 6일 쯤 탈당 결행"

중앙일보 2017.10.31 18:17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 7~8명이 오는 6일 쯤 탈당할 계획이라고 당 핵심 관계자가 31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탈당 스케쥴 등에 대해서도 정리가 끝난 상황”이라며 “자유한국당이 3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제명 절차를 완료하면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도 6일 쯤 탈당계를 모아 행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과 통합에 적극적인 일부 의원들과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우, 황영철, 강길부, 김 의원. 임현동 기자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과 통합에 적극적인 일부 의원들과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우, 황영철, 강길부, 김 의원. 임현동 기자

 
 바른정당은 1일 오후 의원총회를 연다. 김무성 의원을 중심으로 한 통합파와 유승민 의원을 중심으로 한 자강파 모두 상대측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의견차를 좁히기 힘들다는 게 중론이다. 
 
 탈당에 참여할 의원은 7~8명 정도로 예상된다. 지난 29일 통합파 의원들의 회동에 참석한 김무성 ㆍ강길부 ㆍ김영우 ㆍ김용태 ㆍ황영철 ㆍ정양석 의원 등이다. 이날 회동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이종구ㆍ홍철호 의원도 탈당이 유력하다.  
 
 하지만 변수가 없는 건 아니다. 정병국 의원을 중심으로 한 김세연ㆍ오신환ㆍ유의동 의원 등 자강파 일부 의원들이 "보수진영 전체 통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워 통합파 의원들에 대한 설득에 나선다는 방침 때문이다. 정 의원은 “일부 의원들만 돌아가는 건 보수분열을 고착화하는 것”이라며 “양당이 모든 것을 내려놓고 통합전당대회를 실시해 보수를 개혁하는 게 진정한 보수통합이란 취지로 통합파 의원들을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 등은 통합파들이 탈당 등을 미룰 경우 바른정당 전당대회 연기나 취소 등도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또 다른 변수는 한국당에서 3일 쯤 논의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명 문제다.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은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의 출당은 향후 의원총회에서 논의해도 되지만, 박 전 대통령의 제명만큼은 한국당이 미리 결론을 내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의 제명에 대한 당내 반발이 만만치 않다. 친박계 김태흠 최고위원이 “박 전 대통령을 제명하려면 최고위원회 의결을 반드시 거쳐야 한다. 최고위 의결이 필요없다는 주장은 당헌 당규의 아전인수식 해석"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최고위 내에는 찬반이 팽팽해 표결로 갈 경우 박 전 대통령 제명을 장담할 수 없다.
 
 거기다 한국당 초ㆍ재선 의원들이 1일 각각 모임을 갖고 인적청산 등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특히 재선 중에는 김태흠 최고위원을 포함해 김진태ㆍ박대출ㆍ이장우ㆍ이완영 의원 등 친박계가 다수 포진하고 있다. 이들 친박계 재선 의원들은 회동 후 홍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홍 대표도 당내 의원들에 대한 설득전에 나선다. 1일에는 최고위원과 초선 의원 등과 점심, 저녁을 하고 2일에도 재선 의원과 3선 의원을 차례로 만나기로 했다. 혁신위도 이날 긴급성명을 내 “최소한의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역사의 죄인’들에게 단호하게 그 책임을 묻기를 재차 권고한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