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송중기-송혜교 비공개 결혼식 ‘생중계’…뜨거운 취재열기

중앙일보 2017.10.31 17:40
 31일 비공개로 진행된 송중기-송혜교의 ‘세기의 결혼식’이 중국 언론을 통해 생중계됐다.
 
[중국 웨이보 동영상 캡처]

[중국 웨이보 동영상 캡처]

이날 오후 5시 현재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결혼식 본식을 준비 중인 송중기와 송혜교의 모습을 중계하는 동영상이 조회수 9000만을 기록하며 인기리에 조회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유튜브에도 공개됐다. 
 
[중국 웨이보 동영상 캡처]

[중국 웨이보 동영상 캡처]

 
‘봉황망’ ‘싱원제미’ 등의 중국 매체는 결혼식 현장을 찍은 사진과 영상을 실시간으로 올린 가운데 이 중에는 2시간 넘게 자사 사이트에서 중계 해설까지 곁들어 생중계한 매체도 있었다.
[중국 웨이보 동영상 캡처]

[중국 웨이보 동영상 캡처]

 
송중기-송혜교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영빈관에서 하객 300명을 초대한 가운데 비공개 야외 결혼식을 올렸다. 취재진의 출입은 막혀 있지만, 야외에서 진행된 만큼 본관 객실 쪽에서 결혼식 장면을 볼 수 있다.
 
주례 없이 진행된 이날 결혼식에서 두 사람은 하객들의 박수갈채 속에 나란히 입장했다. 1부와 2부로 나눠서 진행됐으며 송중기와 송혜교는 양가 부모님 인사를 마친 후 버진로드를 다시 걸었다가 사진을 찍기 위해 다시 앞으로 모였다.
 
이 때문에 신라호텔 ‘시티뷰’는 이미 만실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송중기와 송혜교 팬들의 예약에 ‘시티뷰’는 이미 어제부터 만석”이라며 “전체적으로도 객실이 평소보다 많이 찬 것은 맞다”고 말했다.
 
결혼식장 앞에는 중국을 중심으로 한 팬 300여 명이 몰렸고, 송중기와 중국에서 광고를 함께 찍은 중국 스타 장쯔이(章子怡)도 하객으로 식장에 입장했다.
 
또 유동근-전인화 부부와 유아인, 김종국, 황정민, 이미연, 박형식, 조성하, 김지원, 고창석 등도 모습을 보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