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통주 한잔 어때요…농림부와 aT 11월말까지 'Happy New Here 캠페인'

중앙일보 2017.10.31 17:24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여인홍, 이하 aT)는 지난 10월 23일부터 ‘2017 행복한 술, 맛 있는 술, 우리 전통주(Happy New Here) 캠페인’을 통해 전통주 구매 및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11월 30일까지 열리는 이 캠페인에는 이마트, 롯데마트, GS슈퍼마켓, GS25 편의점과 서울지역 외식업체 22곳, 전통주점 6곳도 함께 한다.
 
전국 이마트 주요 60개 지점에서는 11월 3일부터 한 달간 금요일~일요일에 전통주 시음행사가 열린다. 캠페인 엽서와 막걸리 잔(일정금액 구매고객 대상)을 증정한다.
 
aT는 홈(혼)술족 증가에 맞춰 소용량 패키지의 전통주를 새롭게 내놓는다. 기존 제품은 360~750ml으로 ‘가볍게 마시기에 부담스럽다’라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하여 180ml 제품을 한정 출시하고 롯데마트, GS슈퍼마켓, GS25편의점에 시범 입점한다.
 
출시제품은 식품명인주와 우리술 품평회 수상작 중 대표 제품으로 선정하였다. 백진석 aT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전통주에 현대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을 도입하고 제품가격 또한 낮추어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전통주를 경험할 수 있게 하는데 중점을 두었다”면서 “추후 소비자 반응을 참고해 소용량 제품화 대상을 차츰 넓혀 나갈 생각”이라고 전했다.
 
외식업체와 함께 진행하는 전통주 캠페인도 다채롭다. 한정식부터 퓨전주점까지 이 캠페인에 22개의 외식업체가 참여하는데, 해당 업체의 대표메뉴에 맞는 전통주가 신규 입점됐다. 전통주를 주문한 고객에게는 막걸리잔을 증정하고, SNS 이벤트 참여 고객에겐 역삼동에 있는 한국전통식품문화관 ‘이음’에서 쓸 수 있는 상품권을 증정한다.  
 
전통주점에서 11월 한달 간 ‘전통주 파티’와 ‘전통주 칵테일쇼’도 열린다. 전통주 파티는 게임 이벤트와 함께 다양한 전통주를 즐길 수 있다. 작년 큰 인기를 얻어 다시 열리는 만큼 사전 예약은 필수다.  
 
2017년 11월 행사일 현재 성년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동반 3인까지 입장이 가능하다. 전통주 파티 참가신청은 11월 6일까지 ‘더술닷컴 블로그’에서 ‘전통주 파티’를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희망장소, 성명, 연락처, 참석인원, 응모사연’을 보내면 추첨을 통해 유료로(인당 1만원) 파티에 참석할 수 있다. 전통주 파티 세부일정은 역삼동 '셰막' 11월 8일, 서래마을 '수불' 11월 15일, 마포 '산울림1992' 11월 22일 등이다.
 
해외 칵테일 대회서 상을 받은 바텐더가 전통주를 활용한 칵테일쇼를 선보이고 무료 시음 기회도 준다.
 
aT 식품진흥부장은 “이번 Happy New Here 캠페인(바로 지금 즐기는 행복한 술, 맛있는 술, 우리전통주)은 연말 모임시기를 앞두고 우리술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알림과 동시에 전통주 판로 개척을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면서 “‘찾아가는 양조장 제품’과 ‘우리술 품평회 수상작’ 등 훌륭한 우리술을 더욱 가깝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