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유위니아 셀프 빨래방 사업 진출...골목상권 침해 논란도

중앙일보 2017.10.31 16:41
대유위니아가 지난 9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오픈한 셀프 빨래방 '위니아 24 크린샵' 매장 내부 모습. [사진 대유위니아]

대유위니아가 지난 9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오픈한 셀프 빨래방 '위니아 24 크린샵' 매장 내부 모습. [사진 대유위니아]

중견 가전업체의 빨래방 사업 진출이 골목상권 상생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다. 김치냉장고 딤채를 생산하는 대유위니아는 지난 9월 셀프 빨래방 ‘위니아 24 크린샵’ 5개 점을 열었다.
 

'딤채' 만드는 대유위니아 9월 빨래방 사업 진출
소상공인 "골막상권 침해" 반발...정치권도 가세

김치냉장고로 유명한 대유위니아는 김장 시즌인 하반기에 영업이익이 집중됐는데 셀프 빨래방 사업은 계절적 영향을 피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위니아 24 크린샵은 24시간 운영된다. 박성관 대유위니아 대표는 “1인 가구ㆍ맞벌이 가구가 증가하면서 셀프 빨래방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지만 인구 대비 셀프빨래방 비율이 주변 국가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나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매출 4400억원을 기록한 중견기업의 빨래방 사업 진출에 유통 업계에선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치권도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상공인특별위원회 전순옥 위원장은 지난 27일 서울 성동구 협동조합사무실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 참석한 문은경 우리 이사장은 “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시장을 키워 셀프 빨래방 사업이 성장기에 들어서니 빨래방과 관련 없는 기업이 자본력을 앞세워 소규모 시장에 뛰어들려고 한다”고 말했다. 전순옥 위원장은 “자본력을 앞세운 기업들이 골목상권에 뛰어들고 있는데 골목상권은 소상공인이 먹고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대유위니아는 “골목상권 침해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지난 9월 문을 연 점포 중 직영점은 역삼점 한 곳에 불과하고 직영점을 더 늘릴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골목상권 침해 우려가 있는 프랜차이즈가 아닌 말 그대로 장비 공급업체”라며 “셀프 빨래방을 창업하는 점주에게 상업용 세탁기를 판매하고 기기 애프터서비스를 통해 수익을 내는 방식으로 ‘위니아 24 크린샵’이란 상호 역시 점주가 원하지 않는 경우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