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부인에게 2000만원 보내고 노부모와 목숨 끊은 남성

중앙일보 2017.10.31 16:09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내용과는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노부모와 40대 아들 등 일가족이 번개탄을 피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월 3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파주시의 한 빌라에서 이 집에 사는 A씨(44)와 A씨의 아버지(75), 어머니(64)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안방에서 숨져 있었으며, 번개탄 2개를 피우고 방을 밀폐한 흔적이 발견됐다. 이들이 숨진 것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한 사람은 A씨와 올해 이혼한 전 부인 B씨였다. 
 
경찰 조사결과 B씨는 전날 자신의 통장에 2000여만원이 갑자기 A씨 이름으로 입금된 것을 보고 A씨에게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이 집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혼 이후에도 자신의 자녀를 양육하는 B씨에게 자신의 체크카드를 쓰게 해온 A씨는 숨지기 전 자신이 갖고 있던 남은 돈을 모두 B씨에게 보내 정리하려고 한 것으로 보인다. 
 
방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와 A씨 부모가 함께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각각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유서에는 '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 됐다' '몸도 안 좋고 되는 것도 없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고 한다. 
 
A씨의 아버지는 오랫동안 알코올중독 증세를 보였고 어머니는 당뇨 합병증 등을 앓았으며 A씨는 이혼 이후 심리적으로 힘들어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일단 이들이 번개탄에 의해 사망(일산화탄소 중독)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방 안에서 수면제로 추정되는 약 등이 발견됨에 따라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