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엔 조정관 “北 미사일에 英 부품 포함”

중앙일보 2017.10.31 15:24
북한 '광명성 4호' 자료사진. [로동신문 캡처]

북한 '광명성 4호' 자료사진. [로동신문 캡처]

북한의 미사일에 영국에서 생산된 부품이 포함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휴 그리피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조정관은 29일(현지 시각) 미국 CBS 방송의 시사 프로그램 '60분' 인터뷰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에 영국제 부품 등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인터뷰에 따르면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조사관들은 북한의 인공위성 '광명성 4호' 추진 로켓 잔해물에서 부품 제조업체 로고와 일련번호를 확인했다. 광명성 4호 잔해는 작년 2월 한국이 회수한 것이다.
 
이를 바탕으로 부품의 제조사를 추적한 결과 영국의 유명한 기업이 생산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방송에서는 영국 제조사의 이름은 밝히지 않았다. '영국산'으로 밝혀진 부품은 '증압기'로 미사일 제어를 위한 핵심 부품이라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해당 부품이 북한으로 흘러 들어간 경로와 관련해 그리피스 조정관은 "증압기가 영국에서 대만까지 합법적으로 운송됐다"고 밝혔다. 이후 '로열 팀 코퍼레이션'이라는 기업이 무역박람회를 통해 증압기를사들이고, 이후 북한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그리피스 조정관에 따르면 일부 서방 기업은 자사의 물건이 북한으로 흘러 들어갔는지 몰랐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북한이 홍콩, 대만, 베이징,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에서 활동하는 외국계 기업인을 중개인으로 내세워 물품을 구매하기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