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예산 靑 상납’ 의혹에 민주당 “朴에 전달됐을 가능성 있어”

중앙일보 2017.10.31 15:14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매년 10억씩 모두 40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해왔다는 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비자금으로 만들어져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31일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상납대상이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비서관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라는 진술과 정황이 나왔다고 아니, 이 사안은 단순히 개인 비리가 아닐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핵심 중의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또 백 대변인은 “이 돈이 정치권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며 “2012년 대선 과정에서 당시 국정원이 박근혜 대선 캠프를 직접 지원한 사실이 드러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국정원으로부터 상납받은 자금이 불법 정치자금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모든 것이 사실이라면, 이는 업무상 횡령 및 배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뇌물죄, 공직선거법 위반,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는 중 범죄”라며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로 이어지는 국정원을 이용한 범죄는 한두 명이 연루된 것이 아니라 조직적이고 고도화된 지능형 범죄”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