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출석한 MBC 백종문 “국정원 문건, 본적도 들은적도 없어”

중앙일보 2017.10.31 14:48
이명박 정부 시절 방송장악 의혹 혐의가 있는 백종문 mbc 부사장이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방송장악 의혹 혐의가 있는 백종문 mbc 부사장이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과 결탁해 MBC 방송제작에 불법으로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백종문 부사장과 이우용 전 라디오본부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31일 오후 1시 40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백 부사장은 “국정원 문건은 본 적도 없고, 들은 적도 없다”며 “문화방송에서는 그 어떤 외부의 지시를 받고 움직이지 않는다”며 관련 혐의 일체를 부인했다.
 
“부당 징계가 없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조사에서 말하겠다”고 답한 뒤 청사로 들어갔다.
 
검찰은 백 부사장에 앞서 이 전 본부장을 이날 오전 11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전 본부장은 라디오 부문에서 김미화·김여진씨 등의 프로그램 하차 등을 주도하는 등 프로그램 진행자 교체와 인사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앞서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개혁위)는 지난 2010년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방송장악을 위해 MBC, KBS 등 주요 지상파 방송사 PD, 기자, 작가 등의 성향을 파악한 문건을 만들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개혁위는 당시 국정원이 정부 비판적 프로그램을 제작하거나 관련 보도를 한 이들에 대한 인사개입 등 압박활동을 펼친 것으로 보고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MBC 일부 임원이 2011년 국정원 직원과 결탁해 방송제작에 불법적으로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PD수첩 등 정부 여당 비판적인 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제작진 및 진행자 교체, 방영 보류, 제작 중단 등 불법 관여를 주도했다는 것이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전날 김 전 사장과 백 부사장, 전영배 전 기획조정실장의 현재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