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빚 홍종학에 야권 “이중인격자”...여당 "위법 없었다"

중앙일보 2017.10.31 11:38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 등 야 3당이 31일 일제히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공식회의에서 “내로남불 결정판”, “이중인격자” 등의 표현까지 나왔다. 반면 여당은 “위법은 없었다”고 방어전에 나섰다.  
홍종학. [연합뉴스]

홍종학. [연합뉴스]

 
 야권 공격의 핵심은 홍 후보자의 ‘말빚’이다. 부(富)의 대물림을 비판해 온 홍 후보자가 본인과 배우자, 딸 등이 장모로부터 30억원가량의 재산을 증여받았고, 이 과정에서 ‘쪼개기 증여’ 의혹까지 있다는 지적이다. 홍 후보자가 2014년 대(代)를 건너뛴 상속ㆍ증여에 세금을 더 매기는 법을 발의해 놓고도, 정작 본인의 딸(14)은 외할머니로부터 8억 상당을 증여받은 것도 문제 삼고 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홍 후보자는 좌파 특유의 내로남불의 결정판”이라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볼 때 너무나도 부적합한 절대 부적격자로 판단된다. 스스로 거취에 대해 정리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임종석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등 청와대 인사라인은 거듭되는 인사 참사와 초대 내각 인선조차 마무리 짓지 못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홍 후보자는 위선의 극치, 청와대는 모순의 극치”라며 “홍 후보자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라는 모범은커녕 양식 있는 일반 국민이라면 엄두도 못 낼 위선적 행동을 서슴없이 자행해 말 따로 행동 따로 하는 이중인격자 모습을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이용호 정책위의장도 “홍 후보자는 2014년 격세(隔世) 상속ㆍ증여 할증법을 발의해놓고 정작 본인은 뒤로 쪼개기증여, 금전 대차(貸借) 등 혀를 내두를 기발한 방법으로 꼼수를 부렸다”며 “혼자 정의로운 척 다한 것이 위선이고 가식이었다”고 꼬집었다.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도 “(청와대는) 국민의 인내심을 더는 시험하지 말고, 조속히 지명을 철회하고 중소 벤처 전문가를 찾기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위법은 없었다”며 홍 후보자 구하기에 나섰다. 홍익표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홍 후보자에 대한 터무니 없는 공격과 왜곡이 도를 지나치고 있다”며 “신설된 중소벤처부 장관으로 손색이 없다”고 말했다. 홍 수석부의장은 ‘쪼개기 증여’ 의혹에 대해서도 “‘쪼개기’가 아니라 국세청에서도 권하는 분할증여”라고 설명했다.
 
공인회계사 출신인 유동수 의원도 “할머니가 유독 손녀를 예뻐해 상가지분을 나눠줬고, 증여세도 완납했다”며 “이 과정에서 모두 회계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적법한 절차를 받았으며 불법과 탈세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