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홍준표 밀어붙이지 않을 것…정치력 믿는다"

중앙일보 2017.10.31 10:52
박근혜 제명, 최고위 의결 거치는 게 당규…洪, 밀어붙이지 않을 것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지도력과 정치력을 믿는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홍 대표가 밀어붙일 가능성은 없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탈당 문제에 대해서 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제명은 최고위 의결을 거치는 등 당규에 따라 처리해야 하는 문제다"면서 "홍 대표가 밀어붙이기보다는 정치력과 지도력으로 이 문제를 풀어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서청원 전 대표와 홍 대표 간의 갈등에 대해선 "당내 갈등이 심화하지 않도록 당 대표가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며 "홍 대표의 지도력을 믿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볼 때 너무나도 부적합한 절대 부적격자"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홍 후보자 가족의 재산 증여 논란 등과 관련, "좌파 특유의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의 결정판이자 위선의 극치"라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