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창 D-100]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중앙일보 2017.10.31 10:42
올림픽 아리바우길 2코스 정선 아우라지. 송천과 골지천이 만나 조양강을 이루는 지점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2코스 정선 아우라지. 송천과 골지천이 만나 조양강을 이루는 지점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평창 겨울올림픽을 기념해 올림픽을 이름에 내건 트레일(걷기여행 길)이 조성됐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정선·평창·강릉 등 평창 올림픽이 열리는 강원도의 세 고장을 잇는다. 
 

정선ㆍ평창ㆍ강릉 올림픽 고장 잇는 걷기여행길 개장
물 건너고 고개 넘어 바다 앞까지 … 9개 코스 131.7㎞
도종환 장관 “길은 올림픽 유산. 축제 끝나도 남을 것.”

 길은 정선 읍내 시장통에서 시작해 평창의 험한 산줄기를 지난 뒤 강릉 경포 바다 앞에서 멈춘다. 모두 9개 코스로 전체 길이는 131.7㎞이다. 2015년 조성사업을 시작했고 지난달 14일 강릉에서 첫 개장행사를 치렀다. 예산은 모두 33억 원이 들어갔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상징. 강원도를 상징하는 새 두루미를 형상화했고, 오륜기에 쓰이는 5가지 색깔을 입혔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상징. 강원도를 상징하는 새 두루미를 형상화했고, 오륜기에 쓰이는 5가지 색깔을 입혔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이라는 이름은 세 고장에서 비롯됐다. ‘올림픽’은 평창을 가리키며 ‘아리’는 정선아리랑의 고장 정선을 상징한다. ‘바우’는 강원도의 대표적 트레일인 ‘강릉바우길’에서 따왔다. 백두대간을 사이에 두고 영서와 영동으로 갈라진 세 고장이 하나의 길로 이어졌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의 가장 큰 의의가 여기에 있다. 각기 다른 세상을 하나로 잇는다는 점에서 길과 올림픽은 닮았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세 고장의 명소를 두루 짚는다. 정선 아리랑시장(정선오일장)·아우라지·정선 레일바이크·안반데기·백두대간·대관령옛길·오죽헌·경포호수·강문해변 등 산과 강, 들과 산, 바다와 호수, 시장과 유적을 아우른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도 두 개(정선아리랑, 강릉단오제)를 거느리고, 한반도의 등뼈 백두대간과 붉은 해 토해내는 동해 바다도 품는다. 강원도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자연이 길에서 고스란하다.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강원도의 오장육부를 후벼 판다.
 
 길은 결국 사람의 흔적이어서 올림픽 아리바우길도 우리네 삶이 주인공이다. 아라리 가락에 얹힌 떼꾼의 고단했던 하루, 뼝대(‘절벽’의 정선 사투리) 아래에 사는 정선 사람의 한숨, 해발 1000m 고원에서 배추를 거두는 화전민의 땀, 대관령옛길을 오르내렸던 길손의 설움이 길섶마다 배어 있다. 한 할머니가 죽을 때까지 26년을 쌓았다는 노추산 자락의 돌탑 무더기 앞에서는 저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강원도의 숨은 매력을 두 발로 찾아다닌다는 점에서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새로운 강원도 여행법이자 뜻깊은 관광자원이다.  
 
 강원도 깊은 산골을 헤집고 다녀서 길이 녹록하지는 않다. 코스를 개척한 ㈔강릉바우길의 이기호 사무국장은 “제주올레가 걷기여행 초보자를 위한 길이라면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중급자를 위한 길”이라고 소개했다. 9개 코스 중에서 20.5㎞ 길이의 2코스가 가장 길며, 해발 1322m의 노추산을 올랐다 내려오는 3코스가 가장 험난하다.  
 
 올림픽이 끝난 뒤를 상상한다. 개ㆍ폐막식장은 철거가 확정됐고, 빙상경기장 네 곳의 운명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축제가 끝나면 한바탕 꿈 같았던 추억만 되새길지 모른다. 그래서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소중하다. 사람은 떠나도 길은 남아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올림픽 아리바우길은 올림픽 기간에는 모두가 즐기는 관광자원이 되고, 올림픽이 끝난 뒤에는 올림픽 유산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올림픽 아리바우길 전체 코스 지도. 정선 아리랑시장에서 시작해 조양강과 송천을 거슬러 오른 뒤 대관령 넘고 경포 지나 강문해변에서 마무리된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전체 코스 지도. 정선 아리랑시장에서 시작해 조양강과 송천을 거슬러 오른 뒤 대관령 넘고 경포 지나 강문해변에서 마무리된다.

 
 올림픽 아리바우길 화보  
올림픽 아리바우길 3코스 모정탑길. 한 여성이 26년간 혼자 쌓은 돌탑 수천 개가 노추산 계곡을 따라 늘어서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3코스 모정탑길. 한 여성이 26년간 혼자 쌓은 돌탑 수천 개가 노추산 계곡을 따라 늘어서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5코스 안반데기의 새벽. 안반데기는 해발 1000m 위에 펼쳐진 고랭지 배추밭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5코스 안반데기의 새벽. 안반데기는 해발 1000m 위에 펼쳐진 고랭지 배추밭이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6코스 대관령 반정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대관령 동쪽 자락. 어제와 오늘의 영동고속도로가 겹치듯이 지난다. 사람의 길은 숲 속에 숨어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6코스 대관령 반정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대관령 동쪽 자락. 어제와 오늘의 영동고속도로가 겹치듯이 지난다. 사람의 길은 숲 속에 숨어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7코스. 7코스는 30리 길 내내 금강소나무 울창한 숲을 걷는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올림픽 아리바우길 7코스. 7코스는 30리 길 내내 금강소나무 울창한 숲을 걷는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