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혁 오늘 부검…'오리무중' 사인 규명되나

중앙일보 2017.10.31 10:29
배우 김주혁씨가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차량 전복 사고로 사망했다. 현장 사진(왼쪽)과 김주혁씨. [사진 독자 제공, 중앙포토]

배우 김주혁씨가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차량 전복 사고로 사망했다. 현장 사진(왼쪽)과 김주혁씨. [사진 독자 제공, 중앙포토]

이달 30일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45)씨의 정확한 사인과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한 부검이 31일 이뤄진다. 김씨가 몰던 벤츠SUV 블랙박스 영상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부검은 사고 경위에 접근할 수 있는 또 다른 열쇠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건국대병원에 안치돼 있던 김씨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이송 중이며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부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1시간30분 가량이 소요될 전망이다.  
 
국과수 부검에서는 김씨의 건강이상설 등 아직 명확히 드러나지 않고 있는 사고 원인 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게 된다. 통상 부검 결과가 나오는 데에는 일주일 정도 걸리지만, 김씨의 사고 경위와 원인을 놓고 여론의 관심이 높아 국과수가 그보다 빨리 구두소견을 줄 수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씨가 술을 마셨을 가능성이나 차량 급발진 가능성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 사고 당시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술 냄새를 맡지 못했다고 전했고, 주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분석 결과 김씨 차에 브레이크등이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유족 측에서 수사 의뢰를 할 경우 보강조사를 할 계획이다.
 
경찰은 유족 결정에 따라 김씨의 차를 폐차하거나 수리할 때 차체도 다시 뜯어보고 블랙박스가 설치돼 있는지 다시 한번 점검하기로 했다. 
 
김씨는 30일 오후 4시30분쯤 서울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아파트 정문 근처에서 일어난 차량 전복 사고로 유명을 달리했다. 김씨의 빈소는 서울 풍납동 아산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