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못찾은 김주혁 벤츠 블랙박스…유족은 "있을 것"

중앙일보 2017.10.31 10:05
김주혁 사망 원인 확인 일주일 걸릴 듯…블랙박스 찾기도 난항
배우 김주혁씨. [연합뉴스]

배우 김주혁씨. [연합뉴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김주혁씨의 부검을 진행한다.
 
사고 조사를 맡은 서울 강남경찰서는 31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이날 오전 10시 반쯤 부검을 시작할 예정이다. 부검 후 결과를 받기까지는 통상 일주일 정도 걸린다. 사회적으로 관심이 큰 사건의 경우 국과수가 며칠 내에 구두로 소견을 알리기도 한다.
 
경찰은 "김씨가 가슴을 움켜쥐고 있었다"는 피해 차량 운전자의 진술을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으로 핸들을 감싸 쥐고 괴로워하는 표정을 보였다"로 바로 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서 목격 장면을 전달한 표현에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병원 측이 심근경색 소견을 내놓았다는 이야기도 나왔으나 건국대병원과 경찰 모두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30일 김씨의 벤츠 차량 뒤에서 주행하던 차의 블랙박스 영상을 받아 확인했다. 경찰은 "급발진은 브레이크를 밟고 있어도 차가 나가는데, 동영상을 보면 브레이크등이 안 들어왔다"며 차량 결함으로 인한 급발진 사고 가능성은 여전히 낮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원인을 밝힐 차량 내 블랙박스도 오리무중 상태다. 김씨가 추돌한 그랜저 차량에는 블랙박스가 없었다. 경찰은 "블랙박스가 있었을 것"이란 김씨 유족들의 말에 따라 벤츠 차량과 사고 현장 주변을 수색했으나 블랙박스를 찾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차가 전복되면서 찌그러진 틈에 블랙박스가 끼여있을 수도 있다"며 "차를 분해해서 찾아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씨의 빈소는 부검이 끝난 뒤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