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국정원 금품 상납 의혹’ 남재준·조윤선 등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7.10.31 09:33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중앙포토]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중앙포토]

검찰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청와대에 특활비를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31일 오전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의 자택 등 10여곳을 현재 압수수색 중이다.  
 
또 검찰은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을 국가정보원 측으로부터 돈 상납을 받은 혐의로 체포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매년 10억원씩 모두 40억원 이상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등은 지난 24일 검찰 조사에서 이러한 내용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실장은 2013~2015년에는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에게, 2015~2017년에는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에게 특활비를 건넸다고 말했다. 
 
2013~2017년 까지 국정원에는 남재준(2013년3월~2014년5월)·이병기(2014년7월~2015년3월)·이병호(2015년3월~2017년6월) 전 원장이 재직했다. 
 
국정원 특활비는 국민 세금으로 조성돼 청와대가 이를 불법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밝혀지면 파장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이번 사안은 청와대 관계자들이 국정원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에 관한 것”이라며 “특수 3부가 화이트리스트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를 포착해 검찰이 자체적으로 수사한 사건으로 국정원 TF 등 외부 이첩 사건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국정원 특활비가 안 전 비서관 등 박 정부 청와대로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자들을 출국금지 조치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