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檢 ‘국정원 靑상납 의혹’ 안봉근·이재만 前 비서관 체포

중앙일보 2017.10.31 09:14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왼쪽)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중앙포토]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왼쪽)과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중앙포토]

 
 
검찰은 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청와대에 특활비를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안봉근 전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을 31일 체포했다.  
 
검찰은 “이번 사안은 기본적으로 뇌물 혐의 수사”라며 “청와대 관계자들이 국정원 관계자들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매년 10억원씩 모두 40억원 이상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지난 24일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을 불러 이러한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 
 
이 전 실장은 조사에서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매년 정기적으로 국정원 특활비 중 10억원씩을 청와대 핵심 인사에 건냈으며 2013~2015년에는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2015~2017년에는 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특활비를 건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은 이미 구속기소된 정호성 전 대통령 부속비서관과 함께 박 전 대통령 최측근인 '문고리 3인방'으로 불렸다. 
 
국정원 특활비는 국민 세금으로 조성된 예산으로 청와대가 이를 불법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밝혀지면 파장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이날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과 관련해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가정보원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등의 자택 등 10여곳을 현재 압수수색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