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정원, 매년 10억원씩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 특활비 상납”

중앙일보 2017.10.31 07:22
서울 내곡동 국정원 청사.[중앙포토]

서울 내곡동 국정원 청사.[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매년 10억원씩 모두 40억원 이상의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1일 매일경제는 지난해 10월 시작된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에서 지난 정부 청와대의 불법적인 금품 수수 진술이 확보된 것은 처음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지난 24일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등을 불러 국정원 특활비 중 매년 정기적으로 10억원씩 2013~2015년에는 안봉근 당시 대통령 제2부속비서관(50)에게, 2015~2017년에는 이재만 당시 대통령 총무비서관(50)에게 건넸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JP가 정보부장 시절 세운 부훈석(97년까지 사용). 부훈은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이다. 이 부훈석은 현재 내곡동 국정원 청사에 보존돼 있다. [사진제공=국가기록원]

JP가 정보부장 시절 세운 부훈석(97년까지 사용). 부훈은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이다. 이 부훈석은 현재 내곡동 국정원 청사에 보존돼 있다. [사진제공=국가기록원]

 
 지난 5월 기획재정부가 국회 정무위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2017 특수활동비 편성 내역’ 자료에 따르면 국정원의 올해 특활비는 지난해보다 약 70억원이 늘어 4930억원이 편성됐다. 국정원은 인건비, 시설유지비 등이 보안을 위해 모두 특활비로 잡힌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9월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국정원 특활비와 관련해 “최대한 공개되고, 감시되고, 통제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옳은 방향”이라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