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300억원에 계약한 푸에르토리코 전력복구 사업 FBI 수사…백악관도 해명

중앙일보 2017.10.31 06:03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쓴 푸에르토리코. [AFP=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쓴 푸에르토리코. [AFP=연합뉴스]

지난달 말 허리케인 ‘마리아’로 직격탄을 맞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가 전력복구사업 특혜 논란으로 미 연방수사국(FBI) 수사를 받게 됐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는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후안의 FBI 지부가 수사에 들어갔으며, 전력복구사업의 계약 조건들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푸에르토리코 전력청은 미 몬태나 주에 소재한 화이트피시에너지 홀딩스와 3억 달러(약 3376억 원) 규모의 전력망 복구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설립 2년밖에 지나지 않은 업체인 데다, 계약 직전까지 직원이 2명에 불과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회사 대표가 라이언 징키 미 내무장관과 같은 지역 출신이라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특혜의혹으로 번졌다.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쓴 푸에르토리코. [AFP=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쓴 푸에르토리코. [AFP=연합뉴스]

 
 징키 장관은 “관련 없다”는 입장이고 푸에르토리코 전력청도 “정당한 계약”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결국 계약은 취소됐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도 이같은 논란에 “푸에르토리코 정부가 독자적으로 결정한 일”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쓴 푸에르토리코. [AFP=연합뉴스]

초강력 허리케인 '마리아'가 휩쓴 푸에르토리코. [AFP=연합뉴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