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세월호 추가 수색·수습비용 117억원 지출 의결

중앙일보 2017.10.31 05:55
지난 26일 오후 목포신항 철재부두에서 세월호 선체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의 파란 부분은 세월호의 최하층인 기관 구역이 있는 곳으로 미수습자 가족들과 선체조사위원회는 객실에서 유해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는 기관 구역 등에 대한 추가 수색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6일 오후 목포신항 철재부두에서 세월호 선체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의 파란 부분은 세월호의 최하층인 기관 구역이 있는 곳으로 미수습자 가족들과 선체조사위원회는 객실에서 유해가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는 기관 구역 등에 대한 추가 수색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세월호 미수습자를 찾기 위한 추가 수중수색 비용과 선체수습 비용으로 약 117억원을 일반예비비에서 지출한다.

 
 정부는 31일 오전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세월호 미수습자 수습 및 후속 조치를 위한 소요 경비’ 지출안을 심의·의결한다.
 
 이번에 의결하는 예산은 세월호 침몰해역 2차·3차 수중수색비용 52억원과 선체정리업체 코리아샐비지에 추가로 지급할 63억원이며 나머지 2억원은 현장수습본부 운영비 등이다.
 
 정부는 앞서 세월호 침몰해역 1차 수중수색 비용 68억원은 올해 5월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으나, 이후 미수습자가족·선체조사위원회의 요구로 2차·3차 수중수색이 진행됨에 따라 비용을 사후 정산할 예정이다.
 
 또 정부는 올해 3월 17일 코리아샐비지와 6개월간 선체를 정리하기로 40억원에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수색구역이 확대되고 복잡해지면서 5월에 20억원 추가 지출안을 의결했고, 이날 63억원을 추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