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서 첫서리 내려…경북 봉화는 영하 4.1도 “큰 일교차 주의”

중앙일보 2017.10.31 05:47
30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코스를 찾은 탐방객들이 하얗게 핀 상고대를 보며 겨울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상고대는 밤 기온이 0도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승화되어 차가워진 물체에 붙는 것으로 나무서리라고도 한다. 한라산 고지대는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윗세오름 영하 3.8도, 진달래밭 영하 2도 등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다. [한라일보 제공=연합뉴스]

30일 오전 제주 한라산 영실 코스를 찾은 탐방객들이 하얗게 핀 상고대를 보며 겨울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상고대는 밤 기온이 0도 이하일 때 대기 중에 있는 수증기가 승화되어 차가워진 물체에 붙는 것으로 나무서리라고도 한다. 한라산 고지대는 이날 아침 최저기온이 윗세오름 영하 3.8도, 진달래밭 영하 2도 등 영하권으로 뚝 떨어졌다. [한라일보 제공=연합뉴스]

화요일인 31일 일부 내륙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를 밑돌며 전날만큼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이날 서울·안동·청주에서는 첫서리가, 전주·안동·청주에서는 첫 얼음이 관측됐다.

 
 기상청은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러 있는 가운데 밤사이 복사냉각까지 더해져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이는 곳이 있다”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오전 4시 기준 경기도 양평(영하 1도), 강원도 북춘천(영하 2.7도), 충남 천안(영하 2.1도), 전북 장수(영하 3.4도), 경북 봉화(영하 4.1도) 등에서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봤다. 낮 최고기온은 15∼19도로 전날보다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동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이는 만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5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0m, 남해 0.5∼2.5m, 동해 1.0∼3.0m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