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규직 전환, 동일임금은 쟁취 대상 문재인 정부는 노조 투쟁 응원한다”

중앙일보 2017.10.31 01:57 종합 1면 지면보기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이 공개 강연을 통해 노조의 투쟁을 독려했다. 노사정위 정상화를 통한 사회적 대화를 주도해야 할 노사정위원장이 노사 간 힘의 대결을 부추기는 발언을 했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중앙포토]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중앙포토]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대결 부추겨

문 위원장은 30일 민주노총 대학노조 서울대 지부가 서울대 문화관에서 연 ‘서울대 비정규직→정규직 전환을 위한 설명회’에서 노동자가 투쟁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동일노동 동일임금을 쟁취할 것을 당부했다. 문 위원장은 민주노총 출신이다.
 
문 위원장은 서울대 비정규직 노동자를 상대로 한 이날 강연에서 “대통령은 바뀐다. 일자리의 주인은 노동자이고, 이를 좋게 만드는 주역도 노동자여야 한다”며 “문 대통령의 ‘노동존중사회’를 해낼 힘은 기본적으로 노동자에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노사정위원장이 이런 말을 하면 안 되는데 투쟁해야 한다. 누가 해 주지 않는다”며 투쟁을 통한 쟁취를 독려했다.
 
문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여러분의 투쟁을 응원한다. 이전 정부는 노동자의 투쟁을 나쁜 일, 경제를 좀먹는 일, 해서는 안 될 일로 봤지만 문재인 정부는 여러분이 투쟁할 수 있는 여지를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사 갈등이 벌어지면 정부가 노조 편에서 투쟁을 지원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문 위원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위해 해 줄 수 있는 게 그리 많지 않다는 전제하에 ‘여러분(비정규직) 입장에선 불가피하게 투쟁해야 할 영역이 있다’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문성현, 한국·민주노총 싸잡아 비판 “비정규직 노동자가 노조 권력 잡아야”  
 
그는 “문재인 정부가 투쟁을 독려하는 것이 아니라 정당한 투쟁에 대해서는 탄압하지 않겠다는 뜻을 얘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위원장은 이날 강연에서 정규직 전환을 위해 사측을 압박하는 방법으로 “상시 지속적 근무냐 아니냐를 틀어쥐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더 나아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을 싸잡아 비판하며 비정규직이 노조를 장악해야 한다고 강연했다. 그는 “지금 한국노총이나 민주노총(의 노동운동)은 대기업 정규직이 주도하는 노동운동이다. 그분들이 문제를 풀어주지 않으므로 조합원 숫자가 우리(비정규직)가 더 많아져서 노조의 권력을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폴리텍대학 이사장 최종 후보에 내정 논란이 일고 있는 이석행 전 민주노총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전국노동위원장)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위원장은 민주노총 위원장 재임 시절이던 2008년 “철도를 멈추고, 전기를 끊어 국가신인도를 떨어뜨리는 제대로 된 파업을 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10월 23일자 33면>
 
관련기사
 
폴리텍대학 임원추천위원회는 23일과 27일 24명의 지원자에 대한 심사를 벌여 이 전 위원장이 포함된 최종 후보 5명을 선정했다. 최종 후보는 ‘임원추천위원회 규정’에 따라 통상 3명을 뽑지만 이번엔 5명으로 늘렸다. 이 전 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지원자는 학계나 교육계 인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5명 중 한 명을 이사장으로 선임할 방침이다. 이사회는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교육부 직원 등 14명으로 구성돼 있다.
 
김기찬 고용노동선임기자 wol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