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무엑터스 “사인 확인 위해 부검 하기로” 김종도 대표 모습보니

중앙일보 2017.10.31 01:31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김종도 대표가 서울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찾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김종도 대표가 서울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찾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배우 김주혁(45)씨가 30일 사망한 가운데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이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무엑터스 측은 10월 31일 오전 서울 건대병원에서 취재진에게 김씨에 대한 장례 절차에 대해 “사고와 사망원인을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례 절차는 부검이 확정되는대로 알려드리겠다, 사인에 대해서는 반드시 부검 결과가 나오는대로 알려드리겠다. 당부 드리는 것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고인은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 옆 도로에서 혼자 벤츠 SUV 차량을 몰고 가다 옆 도로를 달리던 그랜저 차량과 추돌해 인도로 돌진했다. 김씨가 타고 있던 차량은 아파트 벽면에 부딪혀 전도됐고, 김씨는 사고 후 서울 건대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심폐소생술에도 의식을 찾지 못하고 오후 6시30분쯤 사망했다.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김정도 대표(오른쪽)가 서울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찾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30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배우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김정도 대표(오른쪽)가 서울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을 찾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날 나무엑터스 김종도 대표를 비롯한 지인들은 비통한 표정으로 건대병원에 위치한 고인의 안치실을 찾았다. 경찰도 같은 시간 안치실에 방문해 조치를 논의했다.
 
김 대표는 한 시간 가량 안치실에 머문 후 조용히 현장을 빠져나갔다. 취재진의 질문에도 김 대표는 침묵을 유지한 채 황급히 차량으로 이동했다. 일부 나무엑터스 직원들은 건대병원에 남았다. 김주혁을 찾아온 지인들도 더러 있었다. 하지만 건대병원 장례식장이 만실이라 빈소가 마련되지 않은 상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