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자들에게 반말로 대답하는 장제원 의원

중앙일보 2017.10.31 00:43
[사진 JTBC 자료화면]

[사진 JTBC 자료화면]

최근 국정감사를 진행하는 도중 동료 의원들에게 고성을 내질러 같은 당 의원에게도 제지를 받았던 장제원 의원의 ‘반말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관련기사
지난 7월 1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장제원 의원은 같은 당인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과 비공개 연석회의에서 고성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기자들이 질문을 하자 김 최고위원은 “제가 볼 때 철부지 같아서 그만 좀 빨리 끝내라, 라고 얘기를 해서 언쟁이 있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장 의원은 똑같은 질문을 받고도 김 위원과 다른 반응을 내놨다 . 장 의원은 "뭐, 뭐 질문이 뭔데? (좀 고성이 오갔다는 그런 얘기가 있어서…) 아니, 근데 물어보고 싶은 게 뭐야?"라고 말했다.
‘연석회의서 고성이 오갔다던데 어떤 상황이었는지 설명해달라’는 취지의 기자들의 질문에 이처럼 반응한 장 의원은 당내 갈등 상황에 대해 설명하는 대신 "내가 김태흠 의원하고 지금 같이 얘기를 한다는 건 그분 인지도 높여주는 거야"라는 뜬금없는 대답을 내놨다.
 
JTBC 카메라에 잡힌 장 의원의 이같은 반말은 당시에는 크게 화제가 되지 않았지만 최근 국감장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동료 의원들에게 고성을 지르는 모습이 실시간으로 중계되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JTBC 자료화면]

[사진 JTBC 자료화면]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