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제2의 인생 문턱에서 문화로 '청춘'을 만나다

중앙일보 2017.10.31 00:02 6면 지면보기
한국문화원연합회 어르신 문화프로그램



# 은퇴 후 주로 집에서 소일하며 시간을 보내던 이은구(75)씨는 최근 새로운 취미에 빠졌다. 경기도 이천시 이천문화원에서 음식 만드는 법을 배우기 시작한 것이다. 이씨는 “혼자 요리학원을 찾기가 쉽지 않았는데 여기선 동년배와 어울려 요리를 배울 수 있어 즐겁다”며 “떡볶이와 샐러드 등 손주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어 줄 수 있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 김상돈(73)씨는 서울 동작구 동작문화원 합창단에서 가곡 등을 배우고 문화 소외 지역을 찾아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한다. 김씨는 “텅 빈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우울해 끼니를 거를 때가 많았다”며 “이곳에 나와 노래를 부르고 공연 준비를 하니 하루하루가 재미있고 아직 내가 건강하다는 생각에 자신감이 생긴다”고 만족해했다.
 
경기도 이천시 이천문화원 어르신 문화프로그램인 ‘우리집 대령숙수’의 참가자들이 함께 파전을 만들고 있다. [사진 한국문화원연합회]

경기도 이천시 이천문화원 어르신 문화프로그램인 ‘우리집 대령숙수’의 참가자들이 함께 파전을 만들고 있다. [사진 한국문화원연합회]

60세 이상 5명 중 2명은 우울증
 
100세 시대의 키워드는 장수가 아니라 행복이다. 은퇴 후 얼마나 즐겁고 건강하게 사는가가 삶의 중요한 지표가 된다. 현역 시절 사회·경제적 활동에 집중했다면 노후에는 자신에게 집중하며 정신·신체적 건강에 도움이 되는 여가활동을 찾아야 한다.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여유가 생기면 마냥 편할 것 같지만, 혼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 고독감·소외감·우울감이 커지고 심리적으로 위축되기 쉽다. 실제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60대 이상 노인 우울증 환자 수는 전체 환자의 42%로, 노인 5명 중 2명은 우울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집 밖을 나와 취미활동을 즐기거나 평소 관심 있었던 문화·예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활기찬 생활을 하는 것이 좋다. 노년층을 위한 프로그램은 전국 문화원과 문화시설에서 찾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원연합회는 2007년부터 11년째 ‘어르신 문화프로그램, 문화로 청춘’을 운영하고 있다. ‘문화 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기획됐다.
 
어르신 문화예술교육 동호회와 봉사활동을 지원하는 ‘어르신 문화활동 지원’, 문화활동을 통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어르신 문화일자리’, 청년과 함께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소통하는 ‘어르신-청년 협력프로젝트’, 노년층이 많은 장소를 방문해 전시와 문화예술 공연을 진행하는 ‘찾아가는 어르신 문화예술 공연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구성돼 있다.
 
봉사활동·공연 통해 재능 기부
 
서울 영등포문화원의 ‘취타대와 어우러진 민속 공연한마당’ 행사 모습.

서울 영등포문화원의 ‘취타대와 어우러진 민속 공연한마당’ 행사 모습.

요리를 배울 수 있는 문화프로그램도 있다. 60세 이상 남성이라면 경기도 이천문화원의 ‘우리집 대령 숙수’ 프로그램을 통해 김치·된장국·피자·떡볶이 등을 만들고 요리법을 배울 수 있다.
 
새로운 분야를 배우고 봉사활동까지 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있다. 서울 영등포문화원의 ‘취타대와 어우러진 민속공연 한마당’에 참여하면 전통 행진곡풍 군례악인 취타와 무용, 민요, 난타 등을 배우고 문화 소외 지역을 찾아 공연 재능기부를 할 수 있다. 서울 동작문화원은 ‘동작의 은물결 합창단’을 운영한다. 단원이 되면 가곡을 배우고 공연 봉사활동을 하게 된다.
 
이외에도 지역 노인을 대상으로 사진 촬영 봉사를 하는 서울 시립은평노인종합복지관의 ‘사랑담은 어르신 디카봉사단’과 풀짚공예를 배울 수 있는 경기도 광주시 풀짚공예박물관의 ‘풀짚공예의 추억 Ⅱ’ 등이 있다. 한국문화원연합회 관계자는 “올해에는 전국 문화원과 문화시설 총 333곳에서 9000여 명의 어르신이 문화프로그램에 참여하는데 앞으로 더욱 많은 어르신이 이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활기찬 제2의 삶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