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행기자의 미모맛집] 32 문어 한 마리면 월동 준비 끝!

중앙일보 2017.10.30 00:01
동해를 끼고 사는 영동 사람들의 겨울 몸보신은 문어가 책임진다. 문어와 수육, 젓갈을 곁들여 먹는 문어삼합.

동해를 끼고 사는 영동 사람들의 겨울 몸보신은 문어가 책임진다. 문어와 수육, 젓갈을 곁들여 먹는 문어삼합.

다음주, 그러니까 11월 7일이면 벌써 입동이다. 날이 추워질수록 바닷가 쪽으로 곁눈질을 하게 된다. 겨울이 가까워질수록 맛이 차오르는 갯것이 생각나서다. 동해 바다에는 겨울 맛 잔치의 서막을 열어젖히는 주인공인 도루묵과 양미리가 벌써 그물에 걸리기 시작했다는 소식도 들린다. 
지금부터 한창 맛이 여무는 갯것이 또 있다. '바다의 황금'으로 귀하게 취급받는 문어다. 동해 어느 포구에서든 문어를 잡은 어부는 흐뭇하다. 내놓기 무섭게 1㎏에 4만원을 웃돌 정도로 비싸게 거래되니 그럴 수밖에. 문어는 잡식성이자 바다의 상위 포식자다. 개체수가 적고 수요는 많으니 갈수록 귀해지고 있다. 겨울 문어가 특히 더 맛있다는 걸 갯마을에서는 다 안다. 해서 문어는 다른 식재료와 달리 제철에 값이 더 뛴다. 
동해 중북부에서 잡히는 피문어. 쫀득쫀득한 식감을 자랑한다.

동해 중북부에서 잡히는 피문어. 쫀득쫀득한 식감을 자랑한다.

아무리 비싸도 동해를 접하고 있는 강원도 사람들은 예부터 제삿날이나 결혼식 등 특별한 날 문어를 상에 올렸다. 내장을 제거하고 끓는 물에 살짝 익혀 숙회를 만들었다. 지금이야 문어숙회는 전국 어디서나 팔고 있지만 문어 요리의 본고장이라 할 수 있는 강원도에서만 맛 볼 수 있는 특별한 문어요리도 있다. 이름하야 ‘문어삼합’. 문어숙회 한 점에 돼지고기 수육을 얹어 젓갈과 함께 먹는 메뉴다. 강원도에서 제삿날이나 결혼식 날 문어숙회를 여타 음식과 곁들여서 먹던 데서 출발한 것으로, 문어삼합은 강원도의 특별 가정식이자 명절 음식이라 볼 수 있다. 
강원도 속초 동명항. 활어만 거래되는 포구다.

강원도 속초 동명항. 활어만 거래되는 포구다.

강원도 속초 동명항 근처에 문어삼합을 내는 음식점이 있다. 문어 전문식당 ‘속초문어뚝배기(033-637-0814)’다. 문어삼합을 주문하면 무게 800g 정도의 1년생 문어 한 마리가 통째로 나온다. 여기에 돼지고기 수육과 명태포를 고추 양념에 무친 명태회가 따라 나온다. 속초 앞바다에서 뜯은 미역에 세 가지 재료를 올려 싸먹으면 향긋한 문어, 고소한 수육, 매콤한 명태회의 조화로운 맛이 느껴진다. 명란젓·가리비젓·오징어젓 등도 찬으로 나와 문어와 여러 젓갈의 궁합을 시험해볼 수도 있다.  
문어와 수육, 명태회의 맛을 한데 즐기는 문어삼합.

문어와 수육, 명태회의 맛을 한데 즐기는 문어삼합.

속초문어뚝배기는 문어를 질겅질겅하지 않고 부드럽게 씹히게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데, 속초문어뚝배기 윤해남 사장에 따르면 모든 것은 불 조절에 달렸단다. “문어는 팔팔 끓는 물에 풍덩 풍덩 2분씩 두 번 삶아내는데 삶는 중에는 최대한 화력을 세게 유지해야 한다. 불이 약하면 조리시간이 길어진다. 문어가 서서히 익을수록 질긴 맛이 강해져 되도록 빨리, 강하게, 골고루 익히는 게 비법이다. ” 윤 사장의 문어 삶기 팁이다.
아쉽게도 문어삼합은 언제나 맛볼 수 있는 메뉴는 아니다. 궂은 날이 지속되면 출어하는 배가 없어 문어를 구하지 못하는 날도 있다. 방문 전 음식 주문이 가능한지 확인하는 게 좋다. 문어삼합 가격은 문어 경매 가격에 따라 조정된다. 보통 3~4인분에 7만~8만원 선이다. 
문어삼합을 에피타이저로 즐겼다면 이 집의 주 메뉴 ‘전복해장뚝배기(1만4000원)’로 마무리짓는 것도 좋다. 전복해장뚝배기는 우선 ‘비주얼’이 끝내준다. 가리비·백합·비단조개 등으로 쌓은 조개탑 위에 날 것 그대로의 ‘활 전복’이 올라와 있다. 뚝배기의 열기로 꿈틀꿈틀 움직이는 활 전복을 살짝 익혀서 먹는 호화로운 해물탕이다. 
큼직한 활 전복 두 개를 얹어주는 전복해장뚝배기.

큼직한 활 전복 두 개를 얹어주는 전복해장뚝배기.

처음에는 조개나 전복의 알맹이를 골라먹기 바쁘지만 사실 전복해장뚝배기의 진가는 국물에 있다. 문어 삶은 물을 그대로 뚝배기 국물에 활용한다. 뚝배기에 문어가 들어있지 않아도 문어 향이 진하게 배어있다. 해산물을 주재료로 국을 내면 특유의 비린 맛이 느껴지기 마련인데, 전복해장뚝배기 국물은 그저 투명하고 담백해서 술술 먹기 좋다. 비린 맛은 고추씨로 잡는다. 청양고추에서 고추씨만 탈탈 털어서 골라내 국물을 우릴 때 넣는단다. 먹을 때는 매운 맛을 못 느끼는데 국물을 말끔히 비우고 나면 이마에 땀이 맺힌다. 문어삼합과 문어뚝배기 등 문어 한상을 먹고 나면 동절기 대비 몸보신을 제대로 했다는 생각이 절로 들 것이다.
관련기사
글·사진=양보라 기자 bor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