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귀 냄새가 '치매'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중앙일보 2017.10.27 18:06
연인이 교제한 지 시간이 지나고 익숙해지다 보면 점점 경계가 허물어지고 부끄러움이 사라지고는 한다. 하지만 방귀 냄새는 적응하기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이 사진은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26일 야후 뉴스는 연인의 방귀 냄새를 감내해야 할 이유가 하나 늘었다고 전했다.
 
영국 엑세터대학(University of Exeter) 연구진은 방귀 냄새를 맡으면 각종 질병을 예방해 건강을 지킬 뿐만 아니라 장수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사람의 방귀에 포함된 '황화수소(Hydrogen sulfide)'가 다양한 질병에 걸릴 위험을 줄여준다고 설명했다.
 
황화수소는 방귀를 구성하는 성분 중 하나로, 악취를 가진 무색의 기체다. 방귀 냄새가 고약한 이유는 바로 이 황화수소 때문이다.
 
연구진은 황화수소가 심장마비, 뇌졸중, 치매, 암에 걸릴 확률을 줄여준다고 전했다.
 
마크 우드(Mark Wood) 박사는 "황화수소는 달걀 썩는 것과 같은 지독한 냄새로 악명높다. 하지만 이것은 우리 몸에서 자연스레 생성되며 다양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건강을 위한 미래의 영웅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무료 이미지.

무료 이미지.

매트 화이트먼(Matt Whiteman) 박사는 "세포가 질병에 의해 스트레스를 받으면, 소량의 황화수소를 만들기 위한 효소를 분비한다. 그리고 황화수소는 미토콘드리아가 제 역할을 하도록 돕는다. 이 작업이 이뤄지지 않으면 세포가 죽고 염증을 제어할 능력을 잃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미토콘드리아에 극소량의 황화수소 공급을 유도하는 화학물질인 'AP39' 개발을 통해 세포를 보호, 생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