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방중시 북한 핵실험할까? 중국의 대답은...

중앙일보 2017.10.27 17:48
다음 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중 시기에 혹시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단행하지 않을까. 이같은 우려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북한은 중국의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알고 있다”면서 추가 핵실험 가능성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겅솽 대변인 "北, 中북핵입장 잘 알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27일 중국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중 기간에 북한이 핵실험을 하지 못하도록 중국이 어떤 조치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앙포토]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앙포토]

 
그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견지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보호하며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것이다"면서 "북한도 이를 명확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손 흔드는 북한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손 흔드는 북한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또한 그는 미국 재무부가 26일(현지시간) 북한의 인권유린과 관련해 정영수 노동상, 조경철 인민군 보위국장 등 개인 7명과 인민군 보위국 등 기관 3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한 것에 대해 '독자적 제재' 반대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평안남도 개천 1호 교화소 [WP 홈페이지 구글어스 이미지 캡처=연합뉴스]

평안남도 개천 1호 교화소 [WP 홈페이지 구글어스 이미지 캡처=연합뉴스]

겅 대변인은 "중국의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면서 "중국은 한 국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틀에서 벗어나 자국법에 따라 다른 나라에 일방적 제재를 하는 것을 찬성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서유진 차이나랩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