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감HOT영상]"내인생 책임지나" 또박또박 대든 고영주 때문에···

중앙일보 2017.10.27 17:36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국감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신경민 의원과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 MBC 대주주인 방문진의 고 이사장이 이날 과방위의 국감 증인으로 출석했다가 점심 시간 중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던 게 발단이었다. 한국당의 국감 불참으로 과방위 위원장 대행을 맡은 신경민 의원이 ‘한국당 의총 참석’ 문제를 제기했다.
 

국감 증인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한국당 의총 참석
발끈한 민주당 "이게 상식인가. 똑바로 하세요"
또박또박 받아친 고 이사장 "같이 똑바로 하자"

 
 
▶신 의원=시작하기 전에요 고영주 이사장이 점심 일정에 어디 가셨습니까?      
▶고 이사장=답변을 해야 됩니까?      
▶신 의원=네 하셔야죠.      
▶고 이사장=자유한국당 의총에 갔었습니다.      
▶신 의원=오늘은 국정감사 증인이기 때문에, 사실 여러 가지로, 기관증인이시잖아요. 처신과 발언에 굉장히 조심하셔야 되는데.      
▶고 이사장=가면 안되는 일이었나요? 자유한국당에서 MBC 사태에 대해서 알고 싶다고 좀 와달라고 그래서 갔는데 그게 문제가 되나요?      
▶신 의원=오늘은 국감 증인이에요, 기관증인이에요. 그냥 나온 증인도 아니고 방문진에 MBC를 대표하는 감독하는, 감시 감독하는 증인입니다. 지금 제대로 된 처신이라고 저희한테 얘기하는 거예요?      
▶고 이사장=아니 증인은 거기 가면 안 된다라는 규정이 있습니까?      
▶신 의원=안 된다는 법은 없지만 증인이 어떻게 그럴 수가 있습니까? 주의하세요.      
▶고 이사장=가면 안 된다고 미리 주의를 주셨습니까?    
▶신 의원=똑바로 하세요!    
▶고 이사장=아 똑바로 하세요 진짜로.      
▶신 의원=뭐라고요? 지금 뭐라 그랬어요? 나보고 똑바로 하라고?      
▶고 이사장=글쎄 나보고 똑바로 하라니까 같이 똑바로 합시다.      
▶신 의원=잠깐만. 잠깐 정회하고.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강정현 기자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강정현 기자

 
신 의원은 국감을 정회시켰다. 직후 증인석의 고 이사장에게 다가가 설전을 계속했다. "위원장에게 맞짱을 뜨나"(신 의원), "내 인생을 책임지나"(고 이사장)라는 날선 대화가 오갔다. 
 
국감은 직후 재개됐다. 신 의원은 “차후에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기 바란다”고 고 이사장에게 말했다.
 
한국당의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고 이사장의 의총 참석에 대해“당에서 요청한 것”이라며 “(고 이사장이) 길게 강연을 한 게 아니라 의원들의 질문을 받고 답변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진 과방위 국감에선 한국당 불참으로 고 이사장을 향한 엄호 사격이 사라진 상황에서 민주당 의원들의 십자포화가 계속됐다.
고 이사장은 여당 의원들의 사퇴 촉구에 “(이사장직에서) 곧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 시점을 “11월 2일”이라고도 했다. 11월 2일은 방문진이 고 이사장에 대한 불신임안을 논의하는 정기 이사회가 열리는 날이다. 고 이사장은 단 “사실상 이사 자리를 그만두면 (나와 관련된 오해를) 해명할 기회가 없어진다”며 이사직은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