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잡 안쓴 '여성 로봇'에 시민권 준 사우디아라비아

중앙일보 2017.10.27 17:05
사우디아라비아가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여성 로봇'에게 시민권을 부여했다. 이 로봇은 공식 석상에 '히잡'을 두르지 않고 등장해 화제가 됐다.
공식 석상에 나온 소피아. [사진 아랍 뉴스 유튜브]

공식 석상에 나온 소피아. [사진 아랍 뉴스 유튜브]

 
지난 26일(현지시각) BBC 등 외신에 따르면,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Sophia)는 리야드에서 열린 국제 투자회의 행사에서 대담자로 출연해 자신이 사우디 시민권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사회자 앤드류 로스 소르킨은 행사 진행 중 "소피아씨, 방금 들어온 소식이 있다. 로봇으로선 최초로 사우디 시민권을 부여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소피아는 "사우디 정부에 감사드린다. 영광스럽고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피아는 여성의 외모와 목소리를 지닌 인공지능(AI) 로봇이다. 홍콩에 본사를 둔 미국 로봇 업체 핸슨 로보틱스(Hanson Robotics)가 개발한 것으로 사람과 흡사한 자연스러운 표정을 구현하는 특징이 있다.
 
사회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아랍 뉴스 유튜브]

사회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아랍 뉴스 유튜브]

소피아는 "행복해 보인다"는 말에 "부유하고 힘이 넘치는데다 영리하기까지한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있으면 언제나 행복하다"고 답했다. 또 영화 블레이드 러너와 관련해 앤드류가 "우리는 너를 믿고 싶지만 나쁜 미래가 있을까 두렵다"고 말하자 "나를 잘 대한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화제가 된 것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시민이 된 소피아의 복장이었다. 소피아는 이 자리에 히잡이나 아바야(온몸을 가리는 사우디 여성 외출복)를 입지 않았다. 이에 대해 온라인에서는 "소피아가 히잡도 쓰지 않고 공식 석상에 나왔다"며 "로봇이 사우디 여성 인권보다 더 나은 대접을 받는다"는 농담이 나오기도 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