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경환 “군사작전 하듯 ‘탈당 권유’ 코미디 같아…동의 못해”

중앙일보 2017.10.27 15:54
'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친박 핵심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7일 오후 해외 국정감사 일정을 마치고 영종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탈당 권유' 징계를 받은 친박 핵심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7일 오후 해외 국정감사 일정을 마치고 영종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당 윤리위원회의 ‘탈당 권유’ 결정에 대해 “코미디 같은 경우”라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해외 국정감사를 마치고 입국한 최 의원은 이날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감 도중 군사작전 하듯이 그런 처분을 내리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람을 징계하려면 최소한의 소명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국감으로 장기간 해외에 나가 있는 상황을 뻔히 알면서 그렇게 하는 것은 최소한의 정치적·절차적 정당성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미 인명진 비대위원장 시절에 1차로 ‘당원권 3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가 현재 당 대표인 홍준표 대표 스스로가 그 문제를 풀어놓고, 또 (징계를) 했다”며 “지금이라도 홍 대표께서 문제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또 윤리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탈당 권유를 한 데 대해서도 “당이 공정한 재판에 도움은 되지 못할망정 지금 이 시기에 그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과연 정치적으로 당이 할 도리인가 하는 데 있어 수긍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문제는 역사적인 심판, 국민의 판단에 맡겨야 한다”며 “당에 누가 누구를 지금 책임을 묻고 단죄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임 소재를 계속 따지는 것은 당이 끝없는 내전, 분열로 가기 때문에 보수 통합이나 발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지금은 모두의 반성과 자성을 전제로 미래를 향해서 통합하고 화합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