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윤송이 父 사인은 경동맥 손상”...오늘 구속영장 신청

중앙일보 2017.10.27 15:38
양평 살인사건 용의자. [연합뉴스]

양평 살인사건 용의자. [연합뉴스]

윤송이 엔씨소프트 사장 부친이 경기 양평의 자택 주차장에서 피살된 사건에 대해 경찰은 피해자의 사인을 경동맥 손상으로 봤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양평경찰서는 2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원주 부검동에서부검을 실시했다"며 "예기에 의한 경동맥 손상 등 다발성 자창으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부검의 소견이며, 약독물검사 등을 종합한 부검결과는 추후 회보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수사 방향 설정에 필요한 자료 수집을 위해 프로파일러 2명을 수사에 참여시켰다. 프로파일러는 현재 자료를 검토 중이다.
 
전날 검거된 피의자 A씨(41세·남)에 대해 경찰은 금일중으로 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편, 피의자는 이날 새벽 경찰에 "부동산 일을 보러 양평 현장에 갔다가 주차 문제로 시비가 붙어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진술해 혐의를 인정했다. 그러나 경찰은 피의자의 진술은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