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 뇌종양 투병 어린이 돕는다

중앙일보 2017.10.27 14:44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이사장 남익현)이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최기극군에게 치료 비용 1천만원을 지원했다. 최기극군은 현대오일뱅크 공장이 위치한 서산시에 살고 있는 12세 초등학생이다. 뇌종양을 앓고 있지만 가정 형편이 넉넉하지 않아치료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군의 안타까운 사연은 얼마 전 MBC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랑’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최 군은 12시간에 걸쳐 수술을 받았지만 남아 있는 종양을 제거하기 위한 추가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다. 최군의 아버지는 사업 실패 후 신용불량자 신분으로 새벽 우유 배달과 일용직 등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 어머니는 단무지 공장에서 일했으나 아들 간병으로 이 또한 힘들게 됐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자원봉사 동아리인 ‘사랑의 등불’은 TV에서 사연을 접한 후 십시일반 모은 후원금 300만원을 최 군에게 전달했다. 사내에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며 1%나눔재단도 지원에 나선 것. 뿐만 아니라 현대오일뱅크와 오랜 협력관계를 유지해 온 지역 기업 대동항업주식회사에서도 2백만원을 쾌척했다. 대동항업은 2014년부터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는 ‘1% 나눔’에 동참해 왔다. 현재 대동항업 임직원 94%가 1% 나눔을 실천하고 있고 누적 기부금액이 5천만원에 달한다.
 
사랑의 등불 회원인 현대오일뱅크 발전팀 김명환 과장은 “추가로 도움을 주고 싶다는 직원들이 많아 인트라넷에 최군의 사연을 올렸다”며 “회사와 재단, 협력업체까지 발 벗고 나서줘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치료비 지원과 더불어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은 최군이 살고 있는 집을 수리하는 자원봉사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또 회사는 직원들이 자원봉사에 참여하는 시간당 1만원을 매칭 그랜트로 추가 기부하기로 했다.
 
임직원 월급 일부를 재원으로 하는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2012년 출범했다. 개인적으로 기부활동을 하는 직원을 제외하면 사실상 모든 임직원이 참여하고 있는 셈이다. 연 평균 15억 원 정도가 적립되고 있다. 재단은 기금을 활용해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에게 매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하는 ‘진지방’, 저소득 가정과 복지시설 등에 겨울 난방유를 지원하는 ‘사랑의 난방유’, 저개발 국가 대상 ‘해외학교지원사업’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아 활발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의 1% 나눔 운동이 다른 기업, 기관에 퍼지며 우리 사회의 기부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다. 2014년 포스코에 이어 미래에셋, 한화토탈, 현대위아가 참여했고 이후 전북은행, 대구은행, K워터 등도 동참했다. 스포츠계에서는 프로축구연맹이 시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