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행일치'의 모범사례로 꼽히는 14살 김연아의 인터뷰

중앙일보 2017.10.27 14:39
[사진 SBS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화면 캡처]

세계적인 피겨퀸 김연아 선수의 어린 시절 '언행일치' 인터뷰가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해당 인터뷰는 김연아 특집 다큐멘터리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에서 소개되었다. 2018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당시 인터뷰가 다시 회자되고 있다. 방송에서는 2005년 당시 14살이었던 김연아의 다짐이 공개됐다. 
 
당시 김연아는 "5년 후에는 2010년이니까 밴쿠버올림픽에 나가서 경기하고 있겠죠"라며 "더 열심히 해서 한국 (피겨) 사상 처음으로 메달을 딸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사진 SBS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화면 캡처]

그런데 이후 제작진의 "믿어도 됩니까?"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몰라요"라며 수줍게 답하는 모습을 보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5년 후 김연아는 결국 2010년 제21회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금메달을 수상하며 자신의 다짐을 실현시킨다. 
[사진 SBS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화면 캡처]

[사진 SBS '12년의 기다림-연아의 올림픽' 방송화면 캡처]

김연아 선수의 어린 시절 인터뷰를 접한 네티즌들은 "김연아 선수의 언행일치 대단하다" "수줍은 연아 선수 너무 귀엽다" "2010년 그날의 감동은 잊을 수 없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