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왈드, 케네디 암살 두 달전 KGB와···" 문서 공개

중앙일보 2017.10.27 14:18
케네디 암살 자료사진 [중앙포토]

케네디 암살 자료사진 [중앙포토]

미국 정부가 26일(현지시간)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암살과 관련한 기밀문서 2800여건을 공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에 따른 것이다. 문서에 따르면 케네디 암살범은 범행을 실행하기 두 달여 전 지금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 러시아의 정보기관 'KGB'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기록보관소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명령에 따라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과 관련한 문서 2891건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공개 문건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저녁 온라인에 게시됐다.
 
케네디 암살범은 리 하비 오스왈드다. 오스왈드는 1963년 11월 22일 텍사스 주 댈러스에서 카퍼레이드에 참석한 케네디 전 대통령을 저격용 라이플로 암살했는데, 그동안 오스왈드의 범행과 케네디 대통령의 죽음을 두고 무수한 '음모론'이 나온 바 있다.
 
이날 공개된 문서에 따르면 오스왈드는 범행을 벌이기 두 달여 전인 그해 9월 28일 멕시코 주재 구소련 대사관에 전화를 걸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구소련 첩보기관인 KGB 요원인 발레리 블라디미로비치 코스티코프 영사와 러시아어로 대화했다. 당시 오스왈드의 통화 내용은 미 중앙정보국(CIA)에 의해 도청당했다.
 
미국 정부는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전날 이미 암살 계획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도 밝혀졌다. 문서에 따르면 미연방수사국(FBI)의 전설적인 인물로 꼽히는 에드거 후버 전 국장이 "오스왈드의 암살 전날 밤 범행이 진행되고 있다는 전화 한 통을 받았고, 경호 강화를 지시했었다"고 적시돼 있다. 또 문서는 "오스왈드가 병원에서 죽기 전 자백을 받으려고 했으나, 하지 않았다"고도 밝히고 있다.
 
오스왈드는 케네디 전 대통령을 저격하고 이틀 뒤인 11월 24일 호송 중에 댈러스의 나이트클럽 주인이었던 잭 루비에 의해 살해됐다.
 
한편 미국 정부가 이날 문서 2800여건을 공개했지만, 일부 문서는 공개 대상에서 빠진 상태다. 국가안보 우려 등을 이유로 기밀을 해제하지 말아 달라는 CIA·FBI 및 다른 연방기관들의 건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들여 수백건의 다른 문서들은 공개가 보류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